2022년 08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파주시,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효과적 운영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희연기자 송고시간 2022-08-05 16:48

파주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장희연 기자] 파주시(시장 김경일)는 긴급차량 우선 신호 시스템이 효과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은 119 응급차나 소방차가 목적지까지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긴급차량 경로에 따라 교통정보센터에서 교통신호를 제어해주는 시스템이다.

파주시는 도·농복합지역으로 관할이 넓으며 출동거리가 멀고, 농로 등 도로가 협소한 지역이 많아 골든타임 확보율이 39%로 전국 평균 65%보다 낮은 실정이었다.

이에 시는 2021년 9월부터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운영해 현재까지 출동 건수 635건, 평균 4.41km의 거리를 평균 51.7km/h 속도로 이동해 골든타임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 3월 문산읍 운천리 거주 70대 할머니의 호흡이 불안정하다는 신고를 받고 파주소방서에서 출발한 구급차는 퇴근시간에도 불구하고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을 이용해 약 5km 거리를 6분여 만에 도착, 심폐소생술을 통해 회복한 바 있다.

시는 시스템의 효율화를 위해 소방청, 도로교통공단, 경기도, 파주시, 고양시가 함께 관계기관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파주-고양간 대형 화재 시, 신속 지원체계를 확보했으며, 지역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파주-고양 간 광역 긴급차량 우선신호 시스템 구축을 전국 최초로 추진하고 있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파주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항상 고민하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ywhqh159@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