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1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개소∙∙∙매년 400명 고용안정 지원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8-06 09:10

5일 김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개소식 모습.(사진제공=경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상남도는 5일 오후 김해시 부원동에 소재한 부원우체국 6층에서 김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김병규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홍태용 김해시장, 민홍철 국회의원, 최학범 경남도의회 부의장, 홍선규 창원고용노동지청 지역협력과장, 이상연 경남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기 김해상공회의소 수석부회장, 하태식 한국노총 김해지부 의장 등 16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김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개소는 2020년 창원시에 개소한 경남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에 이은 두 번째로, 김해시 관내에 늘어나는 고용서비스 요청에 대응하기 위해 설치∙운영한다.

주력산업 구조조정과 경기 침체로 인한 기업경영 악화로 실직한 인력들의 전직과 재취업을 종합 지원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담당한다.

퇴직자와 구직자의 취업성공을 위해 심리안정∙취업지원 프로그램, 모의면접∙이력서 코칭 등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여한 인원에 대해서는 동행면접 등을 통해 취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향후 3년간 약 1200명에게 고용서비스를 제공하고 600명을 재취업할 수 있게 지원하며, 김해지역 고용안정을 견인해 나갈 계획이다.

김병규 경제부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지금 경남은 산업구조 전환과 글로벌 경제위기로 고용여건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며 “특히 우리 지역의 생산∙고용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제조업 부진으로 고용창출력이 악화되고 있어 고용안정을 위한 특별한 노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가 어려움에 처한 제조업 노동자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도 또한 함께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해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