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2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창원특례시 농업기술센터, 국화 25만본 일본 수출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8-07 10:51

창원특례시가 일본 최대 명절맞아 국화 25만본 수출을 위해 공동선별∙포장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창원특례시 농업기술센터는 창원에서 생산된 국화 ‘백마’ 품종이 일본 오봉절을 맞아 8월2일부터 9일까지 8일간 25만본의 물량이 수출된다고 밝혔다.

국화 최대 소비국 일본은 연간 20억원의 국화를 소비하는 국가로, 그 중 일본 최대 명절인 오봉절에 그 물량이 집중된다.

이에 발맞춰 창원시는 사전에 지역에서 30만본의 계약물량을 생산했으며, 이 중 25만본을 공동선별∙포장을 통해 품질의 균일성과 안전성을 확보한 후 일본시장으로 수출하고 있다.

특히 올해 화훼류는 물류비 증가에 따른 수출단가 삭감과 일본 엔화의 약세 등 이중고에도 불구하고, 지역 화훼사업 증진을 위해 수출농가조직인 마창국화수출농업단지 조합원들이 합심해 무더위 속에서도 고품질의 국화가 생산될 수 있도록 온힘을 쏟았다.

국내 화훼류 수출전문업체인 ㈜로즈피아가 수출물량이 원활히 운송∙선별 될 수 있도록 보조했다.

창원시는 이러한 수출농가와 수출전문업체의 수출이 원활히 진행되고 의욕이 고취될 수 있도록 수출용 국화종묘 구입과 생산 기반시설 설치를 지원했으며, 치솟는 물류상승분을 보조하기 위한 수출물류비를 지원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 수출되는 국화품종 ‘백마’는 국내 최초 국화육성 품종이며, 순백의 꽃잎과 중앙부의 초록색 대비가 눈에 띄고 볼륨감과 생동감 있는 꽃잎 전개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매력을 간직하고 있다.

또한 절화 수명도 타 품종에 비해 길어 일본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김선민 창원특례시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창원에서 생산된 국산 국화품종이 꾸준히 해외에 수출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며 ”세계적으로 어려운 화훼시장 속에서도 국내 화훼농가들의 소득이 보장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화훼류 소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