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백중날 남원 보절면에서‘제38회 남원삼동(三童)굿놀이 향토축제’개최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이태곤기자 송고시간 2022-08-12 17:34

남원시 보절면 삼동굿놀이광장에서 전통세시 풍속놀이인 ‘삼동(三童)굿놀이 향토축제’을 개최했다
제38회 남원삼동(三童)굿놀이 향토축제’개최/사진제공 = 남원시


[아시아뉴스통신=이태곤 기자] 8월 12일 남원시 보절면 삼동굿놀이광장에서 전통세시 풍속놀이인 ‘삼동(三童)굿놀이 향토축제’을 개최했다.
 
남원삼동굿놀이보존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매년 백중날(음력 7월 15일) 마을의 무사와 풍년 농사를 기원하고 주민화합을 위해 열리는 민속놀이로 이날 행사에서는 당산제를 시작으로 기세배와 당산굿, 지네밟기 등의 삼동굿놀이 재연과 주민화합행사가 진행됐다,
 
삼동굿놀이는 개신마을의 뒷산이 닭의 형상이고 음촌마을 앞의 산이 지네형상을 하여 마치 닭을 공격하는 형상을 하고 있어 지네밟기를 행함으로서 태어나는 동자들이 입신출세하여 부귀영화를 얻는다는 풍수 설화에 근거한 민속놀이이다.
 
출산, 성장, 입신출세까지의 상황이 묘사되는 게 특징인 삼동굿놀이는 잡귀를 쫓아내어 마을의 번영과 주민의 안녕을 빌고, 한해 농사일에 수고한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여 술과 음식을 함께 나누는 공동체적 두레놀이 성격을 띠고 있다.
 
올해로 제38회를 맞이하는 남원 삼동굿놀이는 1982년 전국 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고 지난 2001년에는 지역사회 특성화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바 있다.
 
남원삼동굿놀이보존회 소인섭 위원장은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전통문화를 지키고 보존하는 것에 어려움이 많은 것이 현실이나, 우리 고유 전통놀이를 계승 발전 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가장 한국적인 향토 민속놀이 중 하나로 남원삼동굿놀이를 보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tk20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