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복면가왕' 김원준, “무대에 뛰어 내려가고 싶은 정도로 짜릿한 무대!” 그가 푹 빠진 무대의 정체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8-14 06:00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14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연출 김선영)’에서는, ‘소름 유발’ 가창력을 자랑하는 복면가수들의 솔로곡 무대가 시작된다.

이날, 판정단과 제대로 ‘밀당’한 ‘나쁜 남자’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이 복면가수가 무대를 마치자, 판정단 석에서 힘찬 박수가 이어진다. 특히 판정단 전문가 라인 유영석은 “노래가 굉장히 깔끔하고 담백하다”, “기분 좋게 나쁜 남자의 기운을 보여주셨다”며 무대에 찬사를 보낸다. 김원준 역시 “잘 숙성된 와인 같은 느낌이다. ‘슈퍼 히트 발라드곡’을 보유하고 계신 분 같다.”라고 덧붙여 판정단을 술렁이게 만든다. 과연 판정단의 마음을 쥐락펴락한 ‘나쁜 남자’의 정체는 누구일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또한, 범접 불가 무대 장악력으로 판정단 석을 뒤집어놓은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이 복면가수가 무대를 마치자, 판정단 석에서는 환호성이 쏟아진다. 무대를 지켜본 김원준은 “무대 밑으로 뛰어 내려가고 싶은 충동을 느낄 만큼 짜릿했다.”며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카라’ 출신 니콜 역시 “무대에서 너무 잘 논다. 공연을 많이 해보신 분 같다.”라며 복면가수의 무대 매너를 칭찬한다. 과연 역대급 무대 매너와 가창력으로 판정단의 분위기를 UP 시킨 이 복면가수의 무대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윤상이 한 복면가수에게 팬심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한 복면가수의 무대를 유심히 지켜본 윤상은, 단박에 정체를 알아차리고 무대를 감상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그는 “이런 호소력이 아무에게나 나오는 게 아니다. 굉장히 입체적인 창법이다.”라며 감상평을 밝힌다. 그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사실 제가 팬입니다.”라며 복면가수를 향한 팬심을 고백한다. 과연 ‘판정단 전문가 라인’ 윤상이 팬을 자처한 이 복면가수의 정체는 누구일 것인지 궁금해진다.

2라운드 진출자 4인이 펼치는 가창력 한판 승부는 14일 오후 5시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