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한덕수 "폭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절차 서둘러 달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8-14 07:00

한덕수 국무총리./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이번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위한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지난 12일 서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피해지역 주민의 생활 안정과 신속한 복구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피해지역 지자체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마무리해 주시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선포 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달라"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재원 중인 중환자 수가 450명을 넘어서고 있고 병상가동률도 50%수준으로 높아졌다"면서 "정부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그동안 제기된 방역과 의료대응 현장의 문제점을 꼼꼼히 점검하고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 9900여곳을 확보했고 그 중 6500개곳을 대상으로 현장 운영상황을 점검했다"며 "앞으로 고령자 등 고위험군이 원스톱 진료기관 이용시 방문예약을 통해 우선적으로 검사와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7080개의 코로나 치료병상을 지정하여 운영 중이며 이를 통해 확진자 21만 명 수준까지 대응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해열제 등의 수급 문제에 대해선 "수급 불균형이 우려되는 약품은 사용량 증가 시 가격을 인하하는 '약가 연동제' 적용을 완화해 제조사들이 망설이지 않고 생산을 늘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무총리실은 한덕수 총리가 14일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대처 상황을 점검하는 관계기관 영상회의를 주재한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국무조정실, 국방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소방청, 산림청, 기상청 등이 회의에 참석한다. 회의에서는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계획을 점검하고 추가 비 관련 대비 상황을 논의할 계획이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