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남음악창작소 ‘뮤지시스’ 지역 음악인에 오아시스 역할 톡톡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8-14 11:24

개소 3년차 음반제작에서 공연∙교육까지 원스톱 지원체제 갖춰
경남음악창작소 ‘뮤지시스’ 전경.(사진제공=경남도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음악창작소 뮤지시스가 음원 창∙제작에서 공연과 홍보 지원 등 다양하고 수준 높은 지원 프로그램 운영으로 지역 뮤지션의 목마름을 해갈하는 오아시스로 거듭나고 있다.

올해로 개소 3년차를 맞는 뮤지시스는 ‘뮤직(Music)과 오아시스(Oasis)의 합성어’로 경남 대중음악의 지속적인 발전과 다양하고 실험적인 음악 창작 생태계 조성을 위해 2019년 10월 문을 열었다.

김해문화의전당 내(김해시 김해대로 2060, M층)에 자리 잡은 뮤지시스는 창작공간으로 6개의 스튜디오(컨트롤룸A∙B, 메인홀, 보컬룸, 피아노룸, 드럼룸)와 최신 녹음 장비 등을 갖추고 있으며, 경남도민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고 50% 할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

그동안 뮤지시스를 거쳐 간 뮤지션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지난해 JTBC <싱어게인1> 무명가수전에서 2위를 차지한 가수 ‘정홍일’과 2021 전국 아마추어 밴드경연대회 은상을 수상한 ‘국빈관진상들’, 올해 초 국내 음원 플랫폼 ‘멜론’에서 ‘Winter Blossom’ 곡으로 인기검색어 차트 1위에 오른 ‘뎁트’ 등 모두 뮤지시스의 음반제작 지원을 받은 뮤지션들이다.

뮤지시스는 경남도와 김해시,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 아래 음반제작과 공연, 대중 음악 아카데미 운영 등 연간 총 6개 사업에 5억3000만원을 투입해 꿈을 펼치려는 경남 음악인들에게 훌륭한 발판이 되고 있다.

지난해는 전국 음악창작소 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성적을 받은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신규사업으로 경남뮤지션 DB 구축과 음원 스트리밍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어 지역 음악인들의 음원수익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뮤지시스는 전문 음악인 지원뿐만 아니라 도민들의 생활 속 문화예술 체험으로까지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김해시에 거주하는 A씨는 남자친구의 생일을 맞아 생일축하 노래를 녹음했으며, 창원에서 시 낭송가로 활동 중인 B씨는 본인의 자작시 낭송 앨범을 녹음하기도 했다.

올해 음반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된 뮤지션 ‘이사흘’씨는 “제가 나고 자란 경남에서 수준높은 지원을 받으며 음악 활동을 할 수 있다는 것이 큰 힘이 된다”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생일 축가를 녹음한 도민 A씨는 “시설이 너무 만족스럽고, 엔지니어 감독을 포함한 직원들이 친절하여 감동했고, 꼭 다시 찾고 싶다”고 말했다.

한미영 경남도 문화예술과장은 “경남음악창작소는 수도권 스튜디오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우수한 녹음 장비와 시설을 갖추고 있다”며 “지역 뮤지션 뿐만 아니라 음악에 관심이 있는 도민들도 많이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