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핫플레이스 목포‘고하도’ 관광 만족감 높여나간다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2-09-18 09:23

3차 해상데크 개설사업 추진...보행약자 위한 엘리베이터 하반기 개통 예정
목포시는 고하도 해상데크 3단계 공사를 도비가 확보되면 실시할 계획이다. 사진은 목포해상케이블카에서 바라본 고하도 해상데크 전경./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남 목포시는 천혜의 관광자원인 고하도의 해식애(절벽) 및 해안동굴을 둘러볼 수 있는 ‘고하도 해상데크 조성사업 3단계’를 추진할 계획이다고 18일 밝혔다. 

고하도 해상데크는 1·2단계가 완료돼 총 길이 1818m 규모로 조성됐는데 코로나19 상황에서 최고의 비대면 관광지로 각광받고 있다.
 
시는 고하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3단계 사업을 통해 뒷도랑마을에 위치한 수협 유류탱크 시설까지 해상데크를 조성할 계획이며, 도비를 확보하면 시비를 편성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8월 전라남도에 예산을 요청했다.

3단계 구간(500m)은 일제가 태평양전쟁을 준비하기 위해 1940년대에 설치한 해안동굴을 바다 위에서 관람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시는 거동이 불편한 보행약자가 해상데크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하도 목포해상케이블카 주탑 옆에 경사형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 중인데 올해 하반기 개통할 예정이다.
 
또 보행약자가 고하도 목포해상케이블카 승강장에서 전망대까지 이동하는데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무장애길 설치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3단계 사업으로 길이가 더욱 늘어나면 파도소리, 바닷바람과 함께 바다 위를 걸으며 기암괴석의 유달산, 포근한 목포 앞바다, 웅장한 목포대교, 하늘을 지나는 해상케이블카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고하도 해상데크는 관광콘텐츠로서의 매력이 더욱 커질 것이다”고 밝혔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