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주시 비어있는 가로수 자리 채운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9-20 18:47

시, 9월까지 도심 내 비어있는 가로수 일제조사한 후 10월부터 가로수 식재 추진
전주시청사 전경./사진제공=전주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고사목이 발생해 비어있는 가로수 자리에 새로운 나무를 옮겨심기로 했다.
 
시가 쾌적하고 아름다운 가로경관을 조성하기 위해 이달 중 도심 속 가로수가 비어있는 자리에 대한 일제조사를 거쳐 오는 10월과 11월까지 보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가로수 보식사업은 교통사고로 인한 가로수의 훼손, 배수 불량 및 병해충 감염, 노목화 등으로 인한 고사목 발생 등으로 비어있는 가로수 식재지에 건강한 수목을 심어 녹음량을 확충하고 쾌적한 도심 가로경관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올해 주요 사업대상지는 장승배기로 등 13개 노선으로, 시는 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이 많은 가로수 결주지를 우선 식재할 예정이다.
 
시는 식재되는 수목의 경우 환경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기존 수목보다 작은 나무를 식재하고, 수목이 정상적으로 생육할 수 있도록 토양개량과 멀칭 등 생육환경 개선도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시는 나무를 옮겨 심는 과정에서 뿌리를 감싼 분이 깨지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빠르게 활착할 수 있도록 비료 주기와 물 주기 작업 등 관리 및 꾸준한 모니터링에도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우리 생활 주변에서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녹지인 가로수는 도심 내 아름다운 경관과 풍부한 녹음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 산소배출 등으로 탄소중립에 기여하는 등 많은 공익적 가치가 있는 소중한 자원”이라며 “수목 보충 식재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녹지시설물 정비를 통해 시민들에 쾌적한 녹지환경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