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우범기 전주시장, 기재부 제2차관에 ‘전주 발전’ 지원 건의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9-22 21:19

기획재정부 최상대 제2차관을 비롯한 예산실 주요 간부 공무원 22일 전주 방문
전주시청사 전경./사진제공=전주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전주시가 내년도 국가 예산의 열쇠를 쥐고 있는 기획재정부 제2차관에게 전주 발전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다.
 
시는 22일 최상대 기획재정부 제2차관과 문화예산과장, 복지예산과장, 지역예산과장 등 기획재정부 예산실 주요 간부공무원들이 전주를 방문해 주요 사업대상지 현장을 찾아 사업추진의 당위성과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현장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특히 우범기 전주시장은 기획재정부 제2차관의 간담회를 통해 향후 국회 단계에서 반드시 반영해야 할 전주시 핵심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국비 반영을 건의했다.
 
국회 단계의 예산 반영을 건의한 주요사업은 전주 육상경기장 건립, 한국문화원형 콘텐츠 체험전시관 건립, K-Film 제작기반 및 영상산업 허브구축 사업 등이다.
 
최상대 제2차관 등은 이어 전주천년한지관, 전주종합경기장, 전주치명자성지 평화의 전당 등 주요 국비지원사업 현장을 차례로 방문해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고, 향후 지원 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지난 9월 2일 기획재정부를 떠나 국회에 제출되 심의를 앞두고 있다.
 
시는 비록 정부 차원의 추가 예산반영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국회 단계 주요사업의 반영을 위해서는 기재부의 동의 절차가 필수적인 만큼 이번 기재부와의 현장간담회를 통해 예산 반영의 가능성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시는 앞으로의 국회 예산 심의단계에서는 기재부와 중앙부처는 물론, 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협의하는 등 국회 최종 의결까지 정부안 미반영 사업을 재정비해 최대한 많은 예산을 확보하도록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주가 다시 전라도의 수도로 우뚝 서고, 천년 미래를 여는 큰 꿈을 펼치기 위해서는 전주 발전을 이끌 대규모 국가 예산 확보가 필수적”이라며 “예산편성이 마무리될 때까지 기재부는 물론 지역 정치권, 전북도와 끈끈하게 공조하는 등 국가 예산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