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거창군립한마음도서관, 출향작가 신달자 시인 초청 특강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9-23 06:41

21일 거창군립한마음도서관 시청각실에서 가진 ‘신달자 시인 초청 특강’ 모습.(사진제공=거창군청)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경남 거창군립한마음도서관은 독서의 달 행사의 일환으로 21일 시청각실에서 군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달자 시인 초청 특강’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특강은 ‘오늘도 마음을 먹는 사람들’을 주제로 시인이 된 계기와 스승인 부모님과 김남조, 박목월, 박두진 시인들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풀어냈다.

또한 거창문학회장의 ‘저 거리의 암자’ 시 낭송에 이어 관객과의 질의응답을 진행했고, 신달자 시인의 거침없는 입담에 참가자들은 웃음과 눈물이 함께할 정도로 공감과 소통의 시간으로 강연을 마쳤다.

한 참가자는 “80세의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끈’이란 시를 낭송할 때, 그리고 생전 어머니가 불렀던 노래 한 소절을 구성지게 부를 때 온 몸이 전율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신달자 시인은 “거창을 떠나 살면서 ‘거창 버스’, ‘거창 사과’ 등 ‘거창’이라는 글자와 만나게 되면 마치 헤어진 애인과 같은 느낌이 들고, 늘 고향을 사무치게 그리워하고 있다”며 “고향을 떠나면서 격렬하게 고향을 사랑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