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박경귀 아산시장, 독일 카셀 도큐멘타15 총감독 아트그룹 루앙루파 만나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2-09-23 11:13

“경계와 편견을 허물고 예술을 포용하는 개방적 태도와 무한한 상상력의 중요성 실감”
 
박경귀 시장이 독일 카셀 도큐멘타15 예술 총감독인 아트그룹 루앙루파 멤버 레자 아피시나의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제공=아산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아산시는 박경귀 시장이 독일 카셀 도큐멘타15 총감독인 아트그룹 루앙루파를 지난 21일(현지 시각) 만났다고 23일 밝혔다.
 
5년마다 열리는 카셀 도큐멘타는 세계 3대 현대미술 전람회 중 하나다. 카셀은 인구 20만 규모의 소도시이지만, 도큐멘타 기간에는 1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세계 미술의 중심지다.
 
앞서 박경귀 시장은 신정호를 문화와 예술이 집적된 플랫폼인 아트밸리로 구축해 국제 비엔날레를 개최하겠다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번 도큐멘타15 견학 및 총감독 면담이 신정호 아트밸리 콘셉트 구상과 성공적인 비엔날레 개최를 위한 노하우 습득을 위해 추진됐다고 밝혔다.
 
박 시장 등과 만난 루앙루파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활동하는 9명의 아트그룹으로, 최초의 아시아계 도큐멘타 총감독이자 그룹 총감독으로 국제 미술계를 놀라게 한 이들이다.
 
루앙루파는 이번 도큐멘타에 67명(팀)을 ‘룸붕 멤버’로 초대했고, 그리고 이들은 다시 자신과 함께할 콜라보 멤버들을 초대했다. 루앙루파는 참여 작가의 수를 정확히 추정할 수 없다면서도 “1000명에서 1500명 정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앙루파 멤버 레자 아피시나는 “우리는 이번 도큐멘타를 통해 지식과 경험, 비전을 공유하는 ‘룸붕(Lumbung, 인도네시아에서 농사 후 남은 쌀을 함께 저장하는 헛간을 뜻함)’이라는 개념을 알리고 우리와 함께 이를 실현할 멤버들을 소개했다”면서 “독립적이고 차별 없는 기회 제공을 통해 관계를 만들고 친구를 만드는 경험을 쌓다 보면 성공적인 미술 축제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특히 이번 도큐멘타15는 특정 전시관, 갤러리에 국한되지 않고, 도시 전역이 작품을 전시하는 거대한 박람회장 역할을 하고 있어 눈에 띄었다. 인근 카를스아우에공원 곳곳에도 여러 설치 예술품이 펼쳐져 있었는데, 신정호 호수공원과 인근 카페 공간 등을 활용해 인근 지역을 하나의 거대한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활용하려는 아산시의 계획과도 맞닿아 있어 눈길을 끌었다.
 
박경귀 시장은 “규격화된 미술관이나 전시관이 없더라도 국제 규모의 행사를 치를 수 있다는 가능성과 자신감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면서 “공간의 규모나 형식이 아니라, 경계와 편견을 허물고 예술을 포용하고 존중하는 개방적 태도, 무한한 상상력이 중요하다는 것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카셀 도큐멘타의 예산은 4200만 유로(약 581억 원)에 달한다. 입장권 판매 수익과 민간 기업 후원 외에도 카셀시가 속한 헤센 주가 전체 예산의 절반을 부담하는데, 시도 주최 측도 행사로 수익을 남기지 않는다.
 
도큐멘타 관계자는 “도큐멘타는 이윤을 남기기 위한 행사가 아니다”라면서 “참여 아티스트들도 작품 설치에 필요한 비용이나 도큐멘타 기간 카셀에서 먹고 자는 비용은 지원받지만, 작품 전시에 대한 대가는 받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우리나라는 ‘수익이 얼마나 났느냐’를 두고 행사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기준으로 따진다면 카셀은 실패한 축제일 것”이라면서 “하지만 카셀은 나치 시절 강제노동수용소와 대규모 군수 공장이 있던 도시에서 ‘세계 미술의 중심지’라는 멋진 도시브랜드를 얻었고, 100만 명에 달하는 관람객들의 경제활동을 통해 결과적으로 경제적 이익도 얻는다. 우리도 더 먼 미래를 보고 투자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번 견학을 토대로 올해부터 작은 규모의 국내 전시회를 2024년까지 세 차례 개최해 경험을 축적한 후, 2025년 국제 비엔날레를 창설할 예정이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