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9월 28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문화도시 전주, 이탈리아 문화를 만나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09-23 13:08

전주시 대표 공공외교행사인 전주세계문화주간, ‘이탈리아문화주간’으로 3년 만에 개최
문화도시 전주, 이탈리아 문화를 만나다./사진제공=전주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도시 전주에서 유구한 역사 속에서 찬란한 문화를 꽃피운 이탈리아 문화의 정수를 만끽할 수 있는 행사가 열렸다.
 
전주시는 23일 전주향교에서 열린 개막 리셉션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1주일 동안 에코시티 세병공원과 전주한옥마을 등 전주시 일원에서 ‘전주에서 만나는 이탈리아’를 주제로 한 전주세계문화주간-이탈리아 문화주간이 펼쳐진다고 밝혔다.
 
유럽의 역사·문화의 심장부인 이탈리아의 문화의 정수를 만끽할 수 있는 전주이탈리아문화주간은 코로나19의 여파로 3년 만에 개최되는 전주시의 대표적인 공공외교행사로, 시는 주한이탈리아대사관·주한이탈리아문화원·주한이탈리아 상공회의소·주한이탈리아관광청 등과 협력해 이번 행사를 준비해왔다.
 
‘챠오, 전주!’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이번 이탈리아문화주간은 첫날 우범기 전주시장과 페레디코 파일라 주한 이탈리아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향교에서 열린 개막 리셉션으로 서막을 열었다. 개막행사의 사회는 이탈리아 출신의 유명 방송인인 알베르토 몬디 씨가 맡았다.
 
개막 행사에 이어 24일에는 전주세병공원에서 이탈리안데이가 열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전주와 우호도시인 이탈리아 피렌체의 요리사가 직접 요리한 ‘이탈리아 음식체험’, 어린이들을 위한 쿠키아이싱 체험프로그램, 이탈리아스타일 한지팔찌 체험, 인생네컷, 커피 및 와인시음회 등을 경험할 수 있다.
 
같은 날인 전주한옥마을 오목대 전통정원에서는 향긋한 이탈리아 커피향으로 가득채울 한옥마을바리스타대회가 개최될 예정이다. 또, 오후에는 이탈리아 가면 마임퍼포먼스가 진행되고, 해질녘에는 이탈리아 테너 빈센조 렌티니, 팬턴 프렌즈의 공연도 펼쳐져 한옥마을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셋째 날인 25일에는 전주푸드 효천점 마을부엌에서 이탈리아 쿠킹클래스가 열린다. 쿠킹클레스에는 이레지나 셰프와 방송인이자 셰프인 이탈리아 출신의 비아지오가 참여해 어린이와 성인들을 대상으로 파니니와 피자 등을 함께 만들게 된다.
 
여기에 이번 이탈리아문화주간에서는 이탈로 이탈리아식 결혼 등 이탈리아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이탈리아영화페스티벌도 준비돼 있다. 예매는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 누리집에서 하면 된다.
 
끝으로 덕진공원 연화정도서관에서 진행되는 이탈리아문학주간 프로그램에서는 160여 권의 이탈리아 책을 만나볼 수 있다. 구체적으로 25일에는 오후 2시 이탈리아 여행을 주제로 고영웅 여행작가의 북토크가 진행되고, 27일 화요일 오후 2시와 4시에는 각각 ‘단테’를 주제로 한 박상진 교수의 북토크와 ‘시칠리아’를 주제로 한 윤정인 여행작가의 북토크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탈리아 문학주간 프로그램은 전주시립도서관 누리집(lib.jeonju.go.kr)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전주와 이탈리아는 문화와 예술, 역사라는 유구한 자원을 지녔고, 단순하게 역사도시·멈춰있는 도시가 아니라 진보해 가고 있다는 점에서 닮은 점이 매우 많다”면서 “앞으로도 국제적인 네트워크를 활용해 다양한 문화를 선보이고, 우리 것을 발전시켜 낼 수 있는 글로벌 문화도시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디자인농부, DIONY(디오니 전주), 베니스시, 베스파, SPERLARI, AURICCHIO, Illy(일리코리아), UNOX(우녹스), 커피MBA, 피렌체시,  등 다양한 이탈리아와 지역기업의 후원으로 이루어진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