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0월 03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광주시, '따뜻한 관찰' 아동학대 예방사업 추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09-24 00:00

경기 광주시청./사진제공=광주시청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광주시가 관내 아동의 안전을 위해 아동학대 예방 교육 및 사례관리를 본격 추진한다.

시는 피해 아동과 원가정, 학대 행위자의 재학대 예방을 위한 사례관리 활성화를 위해 경기광주아동보호전문기관과 협업해 현대자동차 그룹 iCARE(아이케어) 차량 공모사업을 통한 '이동식 상담 차량'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iCARE(아이케어) 차량 공모사업은 공공아동보호체계 강화에 발맞춘 현장 지원을 위한 전국 사업이며 선정된 6개소 전국 아동보호전문기관 중 경기광주아동보호전문기관이 선정됨에 따라 대상자의 욕구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게 됐다.

상담 전용 차량은 카니발 모델 차량 내부를 개조해 가정 내 상담을 불편해하는 대상자를 위한 이동식 상담실이다. 기존 카페에서 상담을 진행했던 것보다 외부노출을 최소화하고 상담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iCARE(아이케어) 이동식 상담 차량은 올해 4분기 중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시는 이날 송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을 대상으로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교육은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이 직접 진행하며 다양한 사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시는 아동학대에 대한 이해와 신고 절차에 대한 전달력을 높여 향후 아동학대에 대한 지역주민의 관심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11월 '아동학대 예방의 날'을 맞아 유관기관과 함께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아동학대 예방 홍보사업을 통해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방세환 시장은 "올해 관내 아동학대 신고 건수는 158건으로 절대 낮은 수치가 아니다"라며 "아동이 안전하게 보호받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광주시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