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정수시설 조사위 형식적 구성” 시민단체 주장에 창원시 입장 밝혀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22-09-26 14:17

창원특례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최근내 기자] 창원특례시가 의창구 북면감계센터 내 수영장에서 발생한 유충 발견과 관련, 지역 단체들이 기자회견에서 밝힌 “정수시설 조사위원회 형식적 구성”이라며 “창원시와 창원시장을 더 이상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한데 대해 26일 강한 유감을 표명하며, 입장을 밝혔다.

창원시에 따르면 지난 24일 창원시 정수시설 조사위원회가 대산정수장에서 감계복지센터 유충발생과 관련해, 1차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정수시설 조사위원회는 정수생산, 공급계통의 문제 여부를 확인해 문제점을 제시할 경우 확대조사를 실시하고, 생산∙공급 상 이상이 없는 경우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려, 시민 불안을 해소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정수시설 조사위원회는 석동정수장 유충사태의 경험이 있는 특별조사위원회 위원을 중심으로 구성했다.

위원회는 9명(대학교수 2, 검사기관 1, 환경단체 1, 시민 2, 시의원 2, 제1부시장)으로 구성해, 지난 24일 토요일 오후 2시 급속여과지, 활성탄여과지 등 정수과정 현장 확인을 했고, 26일 오후 2시 2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지난 23일 위원구성 시 물생명시민연대, 마창진환경운동연합 대표 참여 여부를 문의한 결과, 참석불가와 시간 변경을 요구했었다”며 “다른 위원 일정과 시민 불안 해소의 긴급성을 고려해 24일 오후 2시 회의와 현장점검을 갖기로 결정됐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시는 환경단체 대표가 참석 안 되면 다른 회원 추천을 요구했으나, 마창진환경운동연합 측에서는 공동대표를 추천했지만 불참했고, 물생명시민연대는 추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따라서 "정수시설 조사위원 구성 시 환경단체를 배제하지 않았다"며 "시민의 안전을 우선으로 해 수돗물 이상 여부를 빨리 판단해야 하는 시급한 상황에서 환경단체 일정에 맞춰 조사위원회를 미룰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gun8285@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