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스포츠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29일 개막...관전 포인트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09-28 00:00

(사진제공=KLPGA)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022시즌 KLPGA 투어의 스물네 번째 대회인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 우승상금 2억 7천만 원)’이 오는 9월 29일부터 나흘간 인천 청라에 위치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 6,745야드)에서 막을 올린다.

대한민국의 대표 금융 그룹이자, 글로벌 금융 그룹으로 도약하고 있는 하나금융그룹이 개최하는 이번 대회는 KLPGA 투어 중 가장 큰 총상금인 15억 원을 놓고 펼쳐져 선수뿐만 아니라 골프 팬들의 큰 관심을 받는 대회로 손꼽힌다.

주최사인 하나금융그룹은 2006년부터 ‘코오롱-하나은행 챔피언십’을 후원하기 시작하면서, 세계적인 골프선수들을 후원하고 아시아 골프 투어를 개최하는 등 국내외 골프 대중화와 한국여자프로골프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워 왔다.

또한, 하나금융그룹은 아시아를 세계 여자골프의 중심으로 만들어 나가자는 의지를 선보이며 지난 2019년부터 KLPGA 투어와 함께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2억 7천만 원의 우승상금을 비롯해 대상 및 신인상포인트 역시 메이저대회 포인트와 동일해 하반기의 본격적인 기록 순위 변동에 최대 변수로 떠오를 예정이다.

KLPGA투어의 정규대회이자 중국, 대만, 태국,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를 아우르는 레이디스 아시안 투어(LAT) 시리즈로도 함께 개최되는 본 대회는 국제대회 못지않은 화려한 라인업으로 골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2021년 아시아의 허브 구축’, ‘2025년 세계2대투어로 성장’, ‘2028년 글로벌 넘버원 투어로의 도약’이라는 KLPGA의 ‘비전 2028’에 발맞춰, 2019년부터 아시아권 협회들의 추천을 통해 최대 10명에게 출전 기회를 부여해 왔는데, 금년 역시 총 6명의 아시아 주요 국가 유망주들이 출전해 세계 정상급 기량인 KLPGA투어 선수들과 선의의 경쟁을 치룬다.

아시아 선수만 참가하는 것이 아니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은 롤렉스 세계 랭킹 50위 이내 선수들에게도 참가 자격을 부여한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시즌 2승을 기록하고 현재 상금랭킹 1위를 달리는 이민지(하나금융그룹)가 출전하고, 하나금융그룹의 후원을 받고 있는 자라비 분찬트와 패티 타바타나킷도 출전을 확정했다. 또한, 지난해 이 대회에 출전했던 싱가포르 출신의 새넌 탄 등 10대의 어린 선수들도 KLPGA투어에 다시 한번 도전장을 내던졌다.

아시아 유망주와 세계 각국의 스타 선수들이 모여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는 KLPGA투어를 이끌어가고 있는 선수들도 모두 참가해 총 108명의 골프 여제가 화려한 샷 대결을 펼치며 자웅을 겨룰 예정이다.

가장 먼저, 디펜딩 챔피언 송가은(MG새마을금고)의 각오가 남다르다. 송가은은 “프로 데뷔 후 처음 맞이하는 타이틀 방어전이라 생일이 다가오는 것처럼 설렌다. 타이틀 방어에 처음 도전하는 만큼 나에게 새로운 경험치가 쌓이게 될 것이라 믿고, 늘 하던 것처럼 최선을 다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며 후회 없는 경기를 하겠다.”는 포부를 내비쳤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에 임하는 송가은은 지난 7월 ‘대보 하우스디 오픈’에서 시즌 첫 승을 달성했지만, 이후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이에 송가은은 “최근 드라이버와 아이언 등 샷이 날카롭지 못했다. 조금씩 틀어진 기본기를 잡아가면서 샷 감을 끌어 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점점 좋아지고 있어서 이번 대회는 기대된다.”는 답변을 내놨다.

지난주 열린 ‘OK금융그룹 박세리 INVITATIONAL’에서 물오른 샷 감을 선보이며 2022시즌 마수걸이 우승을 차지한 김수지(동부건설)는 내친 김에 2주 연속 우승을 노린다.

김수지는 “우승 직후라 조금 정신이 없고 체력적으로도 살짝 부담이 있지만, 워낙 감이 좋은 상태라 기대가 된다. 2주 연속 우승에도 도전해 볼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김수지는 “기술적으로 점점 좋아지고 있어서 올 시즌 꾸준히 성적이 나오고 있다고 생각한다. 새로운 코스에서 열리는 만큼, 대회 시작 전까지 코스 파악을 최우선으로 해서 잘 준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는 자신감을 내비쳤다.

2주 연속으로 KLPGA투어에 출전하는 김효주(롯데)도 강력한 우승후보다. 지난주 타이틀 방어에 나섰다가 담 증상으로 고전했지만, 최종합계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하며 공동 11위에 이름을 올린 김효주는 컨디션을 끌어 올리기 위해 애쓰고 있다.

김효주는 “담 증세가 좋아지고 있긴 하지만 아직 다 낫지는 않았다. 샷 감보다는 컨디션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밝히면서 “KLPGA투어에 나오면 항상 정말 재밌게 플레이하는 것 같다. 이번 대회에서 좋은 플레이를 해서 스스로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도 만족하실 만한 경기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는 각오를 내비쳤다.

올 시즌에도 4개의 우승 트로피를 쓸어 담으며 2021시즌에 이어 다시 한 번 절대 강자임을 증명하고 있는 박민지(NH투자증권)도 우승 경쟁에 뛰어 들었다.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우승, ‘한화 클래식 2022’ 준우승,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3위, ‘크리스 F&C 제44회 KLPGA 챔피언십’ 4위 등 메이저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보인 박민지가 시즌 최대 상금이 걸린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즌 종반을 향해 가는 가운데, 상금 및 대상포인트 등 주요 기록 부분에서 치열한 타이틀 경쟁을 하고 있는 선수들도 모두 출사표를 던졌다.

우승 1회를 포함해 무려 66.6667%의 톱텐피니시율을 기록하면서 대상포인트 1위, 상금순위 2위에 자리하고 있는 유해란(다올금융그룹)을 필두로, 올 시즌 1승 씩을 거두고 상금과 대상포인트 부분에서 톱텐에 자리한 박지영(한국토지신탁), 임희정(한국토지신탁), 지한솔(동부건설), 정윤지(NH투자증권), 이소영(롯데) 등이 총출동해 박민지, 조아연(동부건설)에 이어 다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기 위한 대결을 펼친다.

신인상포인트 대결도 뜨겁다. 슈퍼루키 이예원(KB금융그룹)이 지난주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140포인트를 추가로 누적해 2,157포인트로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1,780포인트로 이예원을 맹렬히 추격 중인 마다솜(큐캐피탈파트너스)과 1,690포인트의 고지우(도휘에드가)도 생애 단 한번 뿐인 신인상을 위해 나섰다. 이번 대회 우승에는 310포인트가 걸려 있어 마다솜과 고지우에게는 이예원을 추격할 절호의 기회이며, 반대로 이예원에게는 조금 더 달아날 수 있는 찬스이기 때문에 이들 간의 대결에도 눈길이 쏠린다.

2019시즌 본 대회 우승자 장하나(비씨카드)는 좋은 추억이 깃든 이번 대회를 터닝포인트로 삼겠다는 각오로 본 대회에 출전을 앞뒀다. KLPGA투어에 복귀한 2017년을 제외하고 2018년부터 매년 1승 이상을 거두며 상금순위 10위 밖으로 밀려난 적이 없던 장하나는 올시즌 부상과 씨름하며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다. KLPGA의 다양한 각종 기록을 세우고 있는 ‘리빙 레전드’ 장하나가 과연 이번 대회를 통해 부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하나금융그룹의 후원을 받는 선수들의 각오도 남다르다. 수려한 외모로 많은 팬들을 보유한 정지유과 함께 박보겸, 김희준, 그리고 루키 박혜준은 생애 첫 정규투어 우승을 후원사가 개최하는 대회에서 달성하겠다는 강한 다짐을 마음에 품었다.

이번 대회를 끝으로 투어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 선수도 있는데, 그 주인공은 바로 정규투어 통산 4승을 기록하고, KLPGA투어 최초로 1,000라운드 출전 기록까지 달성한 홍란(삼천리)이다. 2004년 입회해 2005년부터 정규투어에서 활동해 온 홍란은 이번 대회 전까지 358개의 정규대회에 출전해 1,047라운드를 뛰었고, 287번의 예선 통과를 했는데, 이번 대회 결과와는 관계없이 KLPGA투어의 역사에 큰 족적을 남기면서 선수 생활을 마감한다. 홍란의 은퇴 기념식은 대회 기간 중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화려한 출전 선수 라인업을 자랑하는 이번 대회는 특별상도 풍성하게 준비됐다. 먼저, 우승자와 5번 홀에서 홀인원을 최초로 기록한 선수에게는 세라젬 마스터 V6와 파우제 M2, 그리고 세라봇이 제공되며, 14번 홀에서 최초로 홀인원에 성공한 선수에게는 덕시아나 고급침대가, 16번 홀에는 벤츠 EQS가 걸려있어 출전 선수들의 큰 관심을 끈다. 또한, 코스레코드를 기록한 선수에게는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현금 300만 원을 제공한다.

하나금융그룹이 주최하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주관방송사인 SBS골프와 네이버, 다음카카오, 올레TV, LG유플러스를 통해 매 라운드 생중계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