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8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편스토랑' 이찬원, 심이영♥최원영 닭살 부부애에 “장가가고 싶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10-07 06:00

(사진제공=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심이영이 남편 최원영과의 첫만남을 회상한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새로운 편셰프 심이영이 첫 등장한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사랑스러운 장군 엄마부터 ‘백년의 유산’ 속 당돌한 연기까지, 다채로운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고 있는 23년 차 배우 심이영의 꾀순이 미식 라이프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편스토랑’ 스튜디오 녹화 현장에 심이영이 등장하자 인사가 쏟아졌다. 상큼발랄 소녀소녀한 심이영의 모습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따님이 오신 줄 알았다”라고 감탄한 것. ‘귀엽다’는 말이 절로 나오는 러블리한 분위기와 미소까지 등장만으로 모두의 마음을 훔친 심이영은 쑥스러운 듯 반갑게 인사를 건네며 편셰프 출격을 알렸다.

그런가 하면 이날 공개된 VCR 속 심이영은 남편인 배우 최원영의 건강을 생각하며 남편 최원영이 좋아하는 음식을 고민하고 만드는 등 남편 사랑을 보여줬다. 남편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얼굴에 미소가 번지는 심이영을 보며 MC 붐은 심이영과 최원영 부부의 첫 만남 및 연애 시절에 대한 질문을 했다. 심이영과 최원영은 드라마 ‘백년의 유산’에서 호흡을 맞춘 후 연인으로 발전, 결혼에 골인했다고. 현재 결혼 9년 차인 부부는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심이영은 “드라마 끝날 때쯤 사귀기 시작했다”라고 말문을 연 후 “처음 만난 순간부터 느낌이 좋았다. 남편(최원영)도 나를 처음 만나고 ‘이상형을 만났다’라고 했다고 한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남편의 어디가 가장 좋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잘생겼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심이영은 남편 최원영과 자신의 이름을 따서, 부부의 애칭이 “1020(원영이영)”이라고 밝히는 등 알콩달콩한 부부의 이야기를 전해 부러움을 샀다. 이에 싱글남 이찬원의 부러움이 폭발했다고. 급기야 이찬원은 “장가가고 싶다”라고 폭탄 발언까지 했다는 전언이다.

사랑이 넘치는 심이영 가족의 일상, 야무진 요리 실력, 알뜰살뜰 센스가 엿보이는 살림 실력까지 모두 공개되는 NEW 편셰프 심이영의 이야기는 7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