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4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복면가왕', "작품을 만드셨다!" 유영석이 극찬한 복면가수의 정체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11-20 12:34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0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신이 내린 목소리’의 압도적인 첫 가왕 방어전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가왕 ‘총각김치’를 꺾고 단숨에 가왕석에 앉은 ‘신이 내린 목소리’가 첫 번째 가왕 방어전에서 폭풍 고음으로 압도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무대가 끝난 뒤 김구라와 고유진은 “오늘이야말로 실질적인 가왕으로서의 대관식”, “가슴을 후벼 파는 느낌”이라며 감탄하고 유영석 또한 “강철은 무르익어도 강철이라는 걸 느꼈다”며 ‘신이 내린 목소리’에게 열렬한 지지를 보낸다. 과연 가왕 ‘신이 내린 목소리’는 가왕으로서의 ‘첫 승리’를 거머쥘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한편, 토크 도중 눈시울을 붉히며 감동을 선사한 복면가수가 등장한다. 이 복면가수는 '복면가왕' 출연을 어렵게 결심했음을 밝힌 후 “무대가 많이 그리웠었고 오늘 행복했다”, “제 이름을 되찾고 싶다”고 말해 이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특히 이 복면가수는 파워풀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남기는 목소리로 뛰어난 음악성을 보여주는데 감동적인 소감과 무대를 선보인 이 복면가수의 정체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어진 가왕 후보 결정전 무대는 유영석이 극찬과 박수 세례를 받는다. 이번 가왕 후보 결정전은 ‘신이 내린 목소리’를 턱밑까지 추격해 온 실력자들과의 대결인 만큼 판정단을 큰 고민에 빠트린다. 유영석은 한 복면가수에게 “아주 작품을 만드셨다!”, “어느 순간에 터트려야 감동하는지 포인트를 아시는 분"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데, 과연, 두 복면가수 중 가왕 ‘신이 내린 목소리’와 결승전에서 마주할 승자는 누가 될 것인지 이번 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188대 가왕석을 두고 펼쳐지는 불꽃 튀는 노래 대전은 20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