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2월 01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성추행 물의 A이장 자신 사퇴, 완주군 이장단 소양교육 강화키로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2-11-24 16:03

완주군이장연합회도 자숙 차원에서 다음 달 정책연수 취소, 소양교육 대체
완주군청./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제주도 정책연수 중에 여성 가이드에게 추태를 부린 완주군 이장 A씨가 24일 이장 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완주군은 이날 “A씨가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한 책임을 느끼고 읍면장에게 이장 사직서를 제출해 곧바로 사직 처리했다”고 밝혔다.
 
완주군은 이번 논란을 계기로 각종 정책연수가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불미스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이장단 월례회의 등을 통해 성희롱 예방교육과 소양교육을 강화하는 별도의 대책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완주군이장연합회도 자숙하는 의미에서 다음 달에 있을 ‘지역핵심리더 역량강화 교육’을 취소했으며, 소양교육 등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완주군 마을 이장 46명은 지난 15일부터 17일까지 제주도로 ‘지역 핵심리더 정책연수’를 떠났으나 이장 1명이 여성 가이드에게 “숙소에서 술 한 잔 하자”고 권하는 등 추태를 부려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되는 등 파장이 일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