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남교육청, 독일 해외 직무 실습 과정 점검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광열기자 송고시간 2022-11-30 21:32

박종훈 교육감, 에케르트 슐렌 해외 직무 실습 수료식 참석...경남 직업계고 학생 격려
30일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바이에른주 에케르트 슐렌에서 열린 해외 직무 실습 수료식에 참석, 학생들에게 직접 수료증을 전달하고, 격려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교육청)

[아시아뉴스통신=최광열 기자] 경상남도교육청 국제교류협력단이 독일 해외 직무 실습(해외 인턴십) 현장을 둘러보고, 현지 취업생과 수료생들을 격려했다.

국제교류협력단은 30일 독일의 마이스터(Meister∙명장) 양성 교육기관인 바이에른주 에케르트 슐렌(Eckert Schulen)에서 열린 해외 직무 실습 수료식에 참석했다.

이날 수료생은 지난해 1기에 이어 독일에서 직무 실습에 참여하는 2기 도내 직업계고 학생 8명으로, 에케르트 슐렌에서 2개월 동안 어학과 전공실습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독일의 음료와 주류 제조 분야 세계적 기업인 크로네스 등에 취업의 꿈을 이뤘다.

특히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수료식에서 힘든 과정을 탈락 없이 성공적으로 마친 학생들에게 직접 수료증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국제교류협력단은 29일 지난해 독일 직무 실습 1기를 수료하고 독일 대기업인 보쉬에 취업한 한국 졸업생과 기업 관계자를 만났는데, 보쉬에는 삼천포공업고 출신이 인턴십 과정을 수료하고, 아우스빌둥(Ausbildung) 과정을 밟고 있다.

아우스빌둥 과정은 이원적 체계를 지닌 독일의 기술 인력 교육으로, 직업학교의 이론 교육과 기업 현장의 실습 교육으로 이뤄져 있다.

현지 담당 마이스터는 한국 직업계고 학생의 우수성을 알렸다.

지난해 해외 직무 실습 1기생 9명 중 7명은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에 합격해 현지의 보쉬와 도르니에, 뵐클 등에 취업했으며, 2명은 국내 지멘스코리아에 취업했다.

또한 30일에는 바이에른주 교육부의 인문계 중등교육기관인 ‘김나지움’ 국장과 직업교육국장을 만나 교육 교류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크로네스 회사를 방문, 인사 담당자와 해외 직무 실습의 발전 방향과 조언을 나눴다.

국제교류협력단은 12월1일 뮌헨의 학생 현장 체험 학습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한편 독일 해외 직무 실습은 경남교육청이 지멘스 그룹과 주한 독일 대사관 등과 협업해 경남 학생들이 세계적 기술자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주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한 사업으로, 올해가 2년째다.

박종훈 교육감은 “경남교육청은 우리 직업계고 학생들이 기술 분야에서 세계적 인재로 성장하고,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이 국내∙외에서 자신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rhkdduf3243@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