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문화예술회관 “추억과 감동의 창작악극‘갯마을’무대 오른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2-12-01 00:00

울산시 로고./사진제공=울산시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마동철)은 12월 1일부터 3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 울산 마실극장 프로그램으로 창작악극 ‘갯마을’ 공연의 막을 올린다고 밝혔다.

울산출신의 단편소설의 거장 오영수 원작 악극 ‘갯마을’은 일제강점기 울산 인근 바닷가를 배경으로 해녀들의 삶의 애환을 주옥같은 노래와 춤으로 펼치는 서정적인 작품이다.

이번 공연에는 구수하고도 정감 있는 해설로 관객들을 극 속으로 이끌어 가는 변사역에 최주봉, 비련의 여주인공 해순역에는 창작뮤지컬 ‘박상진’에서 뛰어난 가창력과 섬세한 연기를 선보인 서지유가 출연한다.

또 울산지역에서 활동하는 김성훈, 백운봉, 김현정, 황병윤, 황성호 등 30여명의 출연진이 객석에 감동을 선사한다.

각색과 연출은 ‘귀신고래회유해면’으로 전국연극제 대통령상을 수상한 울산문화예술회관 박용하감독이 맡았으며 실경뮤지컬 ‘울산 그리고 임진왜란’ 등을 통해 우리 춤의 몸짓과 정서를 표현하는 안무로 호평을 받은 홍이경씨가 안무자로 참여했다.

창작악극 ‘갯마을’은 오영수 소설 원작의 중요 동기(모티브)인 해녀들의 삶과 멸치후리 그물당기기를 주요소재로 작품이 전개된다. 특히 작품의 배경을 징용으로 끌려가는 장면과 울산 인근 바닷가와 두동면 은편리 등 울산지역 지명으로 구체화해 중 장년 관객에게는 향수를, 젊은 관객들에게는 색다른 친근함과 감동을 선사한다.

이번 공연은 1일과 2일 오후 7시 30분, 12월 3일 오후 5시 등 3회에 걸쳐 막이 오른다.

전석 무료 초대로 공연 30분 전부터 선착순입장으로 초대권을 가져도 좌석이 매진되면 입장이 제한된다.

울산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일제 강점기가 배경인 지역출신의 소설가의 원작을 시민 친화적인 악극으로 제작했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세대별 맞춤형 장기 공연목록(레퍼토리)으로 시민들의 문화향유권 신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설명했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