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남동발전-국토안전관리원-서울과기대, 안전설계시스템 구축 산학연 업무협약 체결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이재화기자 송고시간 2022-12-02 15:19

정부‘중대재해 감축 로드맵’이행을 위한‘사전예방형 건설안전혁신’추진
건설공사 설계단계 위험성평가를 통한 위해요소 원천제거로 중대재해Zero!
안전설계시스템(DfS) 구축 등 선진국형 건설안전제도 확산을 위한 산학연 협업시행
한국남동발전-국토안전관리원-서울과학기술대학교 간 안전설계시스템 구축을 위한 산학연 업무협약 체결 모습.(사진제공=남동발전)

[아시아뉴스통신=이재화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12월2일 분당발전본부에서 국토안전관리원 및 서울과학기술대학교와 함께 안전설계시스템(DfS, Design for Safety) 구축과 건설안전혁신을 위한 산학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업무협약은 지난달 30일 정부에서 발표한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과 연계하여 ‘사전예방형 건설안전혁신'을 도모하기 위해 각 사가 기관별 특성에 따라 역량을 결집하고 협업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시행했다.

앞서 3사는 건설현장 중대재해예방을 위한 핵심수단으로 건설공사 설계단계의 위험성평가를 통해 위험요소를 원천제거하는 선진국형 안전설계시스템(DfS, Design for Safety) 구축과 확산이 필수적이라고 인식했다.

남동발전, 국토안전원, 서울과기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안전설계 우수사례집(e-book)을 공동제작하여 건설 참여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배포하고 ▲ 정례회의 및 세미나·포럼 개최를 통한 다방면의 안전설계시스템(DfS) 확산 활동을 공동추진 하기로 합의하였다.

특히, 한국남동발전은 그간 축적한 대규모발전소 건설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설계 사례집 제작을 주관하기로 했고, 국토안전관리원은 기술자문 및 DfS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사례집이 건설업계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안전관리종합정보망(CSI)을 통해 적극 홍보하기로 하였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는 안전설계 선진제도 및 정책 연구등을 통해 협약 전반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상규 한국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은 "정부가 중대재해감축 로드맵 발표와 함께 사전예방형 안전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한 만큼 정책에 부응해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다하겠다“면서 ”이번 협약의 성공적인 추진으로 국내 건설안전 수준을 한단계 더 끌어올리고, 대한민국이 산업안전 선진국으로 도약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ljh2664@nate.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