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2일 목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 교통순경복·해맑 미소·똘망 눈빛 ‘교통경찰’ 시절 공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2-12-08 06:00

(사진제공=SBS ‘소방서 옆 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이 지금과는 180도 다른, 순둥미를 발산했던 과거 ‘교통경찰’ 시절을 공개했다.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연출 신경수/제작 메가몬스터)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속이 후련한 쾌속 전개와 진호개의 희노애락을 남김없이 보여주는 김래원의 명불허전 연기로 매회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7회에서는 진호개(김래원)가 마태화(이도엽)의 긴급체포를 이뤄냈지만, 헬기장에서 마태화와 핏빛 격투를 벌이다 의식불명에 빠지는 절체절명 위기가 펼쳐져 긴장감을 드높였다.

이와 관련 김래원의 ‘순둥미 작렬 과거 출근길’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극 중 진호개가 교통경찰을 하던 7년 전, 출근길에 한 소녀로부터 달걀을 건네받는 장면. 교통순경복을 입은 진호개는 상처투성이인 지금과는 달리 보송한 얼굴과 똘망한 눈빛, 해맑은 미소를 드리워 훈훈함을 자아낸다.

진호개가 이제까지 본 적 없는 ‘독기, 똘기, 욱기’를 모두 뺀 ‘3無 얼굴’을 내비치면서 진호개가 그토록 감추려고 하는 과거에 대한 의구심을 더욱 드높이고 있는 터. 과연 교통경찰 시절 진호개에게 달걀을 준 소녀는 누구인지, 진호개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특진이 필요하다고 했던 것이 과거 상황과 관련이 있는 것일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김래원은 ‘180도 다른 진호개의 과거’ 장면 촬영을 앞두고 현재의 진호개와 차별화될 수 있는 표정과 대사톤을 개발하며 꼼꼼하게 촬영 준비에 돌입했다. 또한 아직은 어린 상대 배우가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사전에 대사를 연습하고, 감정선을 맞추는 배려를 발휘해 현장을 뜨끈하게 만들었다.

제작진은 “오는 9일 방송될 8회에서는 7년 전 교통경찰 시절에 있었던 진호개의 장면이 다시금 등장, 진호개가 감추고 있는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짚어낸다”라며 “진호개가 교통경찰에서 광수대, 태원경찰서로 이동한 이유는 무엇일지, 진호개를 ‘한번 물면 놓지 않는’ 검거율 1위 형사로 만든 결정적 사건이 드러날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8회는 12월 9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