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1월 31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완주군 “이서면 전북발전 핵심 거점화, 삼례읍은 경제관광 허브로”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01-19 17:31

유희태 완주군수, 19일 2곳 연초방문 주민과의 대화에서 균형발전 전략 발표
완주군 “이서면 전북발전 핵심 거점화, 삼례읍은 경제관광 허브로”./사제공=완주군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완주군이 혁신도시를 껴안은 이서면을 국책사업 유치 등 전북발전의 핵심 거점으로 육성하고, 인구 2만 명 시대 개막을 앞둔 삼례읍은 경제·관광산업의 허브로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2023년 읍·면 연초방문’ 마지막 날인 19일 이서면과 삼례읍을 찾아 허심탄회한 주민들과의 대화에 나섰다. 이날 행사에는 서남용 군의회 의장과 윤수봉 도의원, 이경애 군의회 부의장, 유의식·이순덕 군의원을 비롯한 각급 기관·단체장 150여 명이 참석해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유 군수는 이 자리에서 “혁신도시 클러스터 부지에 2차 이전 공공기관과 국책사업을 유치하는 등 이서면을 완주를 넘어 전북발전의 핵심거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아울러 앞으로 새만금 고속도로 개통 등 교통접근성이 개선되면 새만금 배후도시로 육성하는 중장기 전략 수립도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군수는 “생태복원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중심지로 조성할 빙등제 테마형 생태공원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환경부나 산림청 등 중앙부처 공모에 지속 대응하고 경관개선 조명 설치를 시작으로 연차별 생태공원 조속 추진에 군정 역량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천주교 최초 순교자 묘역인 초남이성지의 국가사적 지정과 관광자원화 등 종교문화 자산을 활용한 지역재창조에 나서고 이서 종합사회복지관을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복지중심의 거점으로 조성하는 등 이서면 사회복지 서비스의 질을 대폭 개선해 나갈 뜻을 피력했다.
 
이날 오후에 삼례읍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삼례읍 연초방문 역시 대규모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군정계획 설명과 지난해 건의사항 처리결과 보고, 주민과의 대화 등의 순으로 진행돼 열기가 고조됐다.
 
주민들은 삼봉지구 정주여건 개선과 삼례읍 신금로 가로등 설치 등의 건의하는 등 새해 민선 8기에 거는 기대감을 표출했다.
 
유 군수는 이와 관련 “옛 삼례역사에 의병역참역사 전시관을 조성해 완주군의 역사를 재정립하고, 나아가 삼례문화예술촌을 완주관광의 허브로 적극 조성해 나갈 것”이라며 “우석대와의 상생협력 사업 추진, 전북현대B팀 홈구장 완주 결정에 따른 축구메카 조성 등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군수는 “현재 1만7천명을 상회한 삼례인구가 삼봉지구 공동주택 입주 본격화로 2만 인구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완주관광스포츠마케팅센터 구축, 예술촌 2차 대표관광지 육성사업 추진, 삼례 삼색마을 관광인프라 확대 등을 강조했다.
 
그는 “지금의 소셜굿즈혁신파크를 ‘완주경제센터’로 확대 운영해 지역경제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도록 할 것”이라며 “만경강 기적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완주 만경강 역사문화홍보관(가칭)을 조성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완주군은 이날 행사를 끝으로 7일간의 ‘2023년 읍·면 연초방문’을 마무리했으며, 주민 건의사항 등을 별도로 추려 신속한 후속조치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