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3일 금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김관영 도지사, 농수산물 유통 현황 파악 위해 새벽 출근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01-25 11:09

김 지사,“안정적 농산물 생산을 위해 스마트팜 늘려야”강조
농수산물 도매시장 초매식(첫 경매) 참석해 풍년 함께 기원
김관영 도지사, 농수산물 유통 현황 파악 위해 새벽 출근./사진제공=전북도청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설 연휴를 쉬고 돌아온 김관영 도지사가 도내 농수산물의 유통현장을 생생하게 지켜보기 위해 새벽부터 출장근무로 시작했다.
 
김 지사는 특히 농수산물의 첫 위판(경매)을 시작하는 초매식에 참석해 풍년과 도매시장의 활성화를 기원했다.
 
전북도에 따르면 25일 새벽 6시 김관영 지사는 군산시 신영대, 익산시 한병도 국회의원과 서거석 도교육감, 군산시장, 군산․익산 도의원, 지역농협장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익산시 농수산물 도매시장 초매식(첫 경매) 참여와 군산지역 농협과의 간담회를 각각 가졌다.
 
김 지사는 초매식과 경매 진행상황 등을 지켜본 뒤 익산 농수산물도매시장 관계자들과 티타임을 갖고 도매시장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김 지사는 익산에 이어 군산원예농협 공판장으로 자리를 옮겨 군산원협장 등 5개 지역농협장과 간담회를 갖고 농업인의 애로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 지사는 현장 관계자들과 군산의 명물 짬뽕라면으로 조식을 함께 하면서 농산물 경매상황과 운영현황 등에 대해 소통의 자리를 이어갔다.
 
한편 도내에는 농산물 수급의 전초기지라 할 수 있는 도매시장 3곳(전주, 익산, 정읍)과 공판장 4곳(전주, 군산, 남원, 김제)이 있다. 도내 도매시장과 공판장은 농업인이 출하한 농산물을 응찰하고 낙찰받아 14개 시군의 소매상과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2022년도 전라북도 도매시장(3개소)과 공판장(4개소)에서 이루어진 거래물량은  159,242톤 금액으로는 3,412억원이며, 이중 익산도매시장은 43,621톤 982억원, 군산원협 공판장은 12,368톤 297억원이었다.
 
김 지사는 그러면서 “우리 도가 가장 중점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전북을 우리나라 농생명수도로 만드는 것” 이라며, “3년 후 정도면 스마트팜 면적이 현재보다 3배 이상 늘어나 농가와 소비자의 가교를 담당하는 농수산물도매시장(공판장)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 며, “도에서도 행정․재정적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