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2월 01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법쩐’ 이선균·문채원, 무언의 연대·따스한 눈빛·격려의 미소 오간 뭉클 애틋 교도소 면회 투샷 포착!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01-26 11:23

(사진제공=레드나인 픽쳐스)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법쩐’ 이선균과 문채원이 서로를 향해 건넨 따스한 눈빛과 격려의 미소 뒤 더욱 굳은 결의를 빛내는 면회 투샷이 공개됐다.

SBS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이 예측 불허한 스토리와 눈을 사로잡는 영상미로 전 채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라는 흥행 질주를 이어갔다. 또한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집계한 드라마 TV 검색반응 1위 및 드라마 이슈 키워드 2주 연속 1위를 기록,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은 ‘웰메이드 장르물’ 행보를 걷고 있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은용(이선균)은 명인주(김홍파) 회장이 살해한 오창현(이기영)을 죽음에 이르게 했다는 혐의를 받은 데 이어 살인 누명까지 쓰는 사면초가에 빠졌고, 박준경(문채원) 또한 명인주 회장이 보낸 수하들로부터 백주대낮 린치를 당해 의식불명에 빠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관련 이선균과 문채원이 생사를 넘나든 위기를 딛고 힘겹게 재회한 모습이 그려져 뭉클한 여운을 전한다. 극중 은용이 수감된 구치소에 박준경이 특별 면회를 온 장면. 은용은 파리해진 박준경의 얼굴을 보고 안쓰러움과 안도감이 뒤섞인 미소를 짓고, 박준경 역시 담담한 은용을 바라보며 애써 웃음을 띄운다. 이후 두 사람이 얼굴을 마주 본 채 밀렸던 대화를 나누기 시작하는 것. 힘들게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서로를 향해 건넨 첫 마디는 무엇이었을지, 적의 무자비한 공격을 받고 각성한 이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어떻게 펼쳐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하면 이선균과 문채원은 매번 철저한 사전 준비와 꼼꼼한 모니터링을 통해 몰입도 높은 장면들을 탄생시키며, 작품 순항의 든든한 주역들로 활약하고 있다. 두 사람은 이날 역시 정적인 자세와 짧은 대사들 뒤, 서로를 향한 걱정과 안도, 든든한 격려가 오가는 무언의 연대감을 오롯이 전달, 묵직한 울림을 안겼다.

제작진은 “두 사람 다 별다른 디렉팅이 필요 없을 정도로, 매번 캐릭터와 상황을 꼼꼼하게 연구해 와 촬영 때 마다 감탄이 나오게 한다”며 “은용과 준경 모두 후반부를 통해 지금껏 보여주지 않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는 귀띔으로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법쩐’ 7회는 오는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