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03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완주군 역사상 첫 국가산단 시대..직접투자-생산유발 효과만 9조100억 원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03-15 17:24

국토부 15일 전격 발표에 지역민들 “국가 균형발전에 획기적인 전기 마련됐다” 환영
유희태 완주군수 수소특화 국가산단 최종 선정도 기자회견 사진./사진제공=완주군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완주군의 최대 현안인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정부의 신규 국가산단 후보지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민선 8기 출범 이후 8개월 만에 ‘완주 국가산단 시대’의 새 역사가 열리게 됐다.
 
15일 완주군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시도별 대선공약에 반영된 19개의 국가산단을 대상으로 서면평가와 현장실사, 종합평가에 나선 결과 ‘완주 수소특화 국가산단’이 신규 국가산단으로 최종 선정됐다.
 
산업평가와 입지평가 등 2대 분야에서 유치산업 적정성, 지역성장 잠재력, 정책 타당성, 사업추진 용이성 등 7개 항목을 엄격히 따진 이번 평가에서 완주 수소특화 국가산단은 각 항목별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종 후보지로 선정됐다.
 
이로써 국내 최초로 수소를 특화한 국가산단은 오는 2027년까지 산단 부지 조성을 위한 2,562억 원을 집중 투입, 봉동읍 일원에 165만㎡(50만평) 규모로 빠르게 조성될 전망이다. 각종 기반시설 확충 등까지 포함하면 수소특화 국가산단의 총사업비는 6,270억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완주군은 보고 있다.
 
완주군은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과 관련한 직접투자액은 72개 기업에 3조840억 원에 육박하고, 생산유발 효과도 5조9,274억 원에 달하는 등 총 투자 효과만 9조114억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투자에 따른 직접고용 인원은 7,380명에 달하며, 고용유발 효과도 2만46명에 달하는 등 총 3만 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지역민들은 사업비 400억 원 규모의 만경강 통합하천사업 선정에 이어 최종 6,270억 원대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될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까지 확정되자 “국가균형발전의 획기적인 기반 마련을 통해 ‘만경강 기적’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게 됐다”며 크게 환영하고 있다.
 
이번 쾌거는 완주군의 특화된 수소 기반을 바탕으로 전북도와 정치권이 함께 뛰는 등 삼각공조를 이뤄 중앙부처와 중앙정치권을 집중 공략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김관영 전북도지사를 비롯한 전북도의 지원사격에 지역구 의원인 안호영 국회의원, 더민주 한병도 도당위원장과 국민의힘 정운천 도당위원장 등 여야 전북 출신 국회의원이 집중지원에 나선 것이 큰 힘이 됐다.
 
유희태 완주군수는 민선 8기 출범과 함께 군민행복과 지역발전을 위해 ‘수소특화 국가산단 선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고 수시로 국회와 중앙부처를 방문해 집요하게 설득하는 등 사력을 다하는 총력전을 펼쳐 취임 8개월의 짧은 기간에 초대형 잭팟(jackpot)을 터뜨렸다는 분석이다.
 
유 군수는 “정부의 용단과 각계각층의 지원에 힘입어 완주군 역사상 첫 국가산단 조성의 꿈이 현실로 다가오게 됐다”며 “이제부터 새로운 시작인만큼 LH 등 사업시행자와 긴밀히 협의해 국가산단이 조기에 착공되고, 기업들이 적기에 입주해 수소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군정의 역량을 총결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