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조폐공사, 모바일 상품권‘착(chak)’ 누적 가입자 200만 돌파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강일기자 송고시간 2023-03-17 10:50

연도별 착 가입자 증가세

[아시아뉴스통신=강일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운영 중인 블록체인 기반의 공공 플랫폼 ‘착(chak)’이 가입자 220만 명을 돌파했다
 
‘착(chak)’은 ‘Change for Korea’의 약자로, 신뢰사회 구축을 통해 국민 경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조폐공사가 지난 2019년부터 구축·운영하고 있는 모바일 지역사랑상품권 브랜드명이다.
 
‘착(chak)’ 가입자는 2019년 14만 명, 2020년 67만 명, 2021년 147만 명으로 꾸준히 확대돼 지난달 말 기준 220만 명을 기록했다.
 
‘착(chak)’을 통한 상품권 발행액은 2019년 663억원에서 2022년에는 2.5조원을 넘어섰으며 누적 발행액은 4.5조원에 달한다.
 
지자체들이 ‘착(chak)’ 서비스를 앞 다투어 도입하고 있는 것은 △주민들이 사용하기 간편해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데다 △행정비용을 아낄 수 있으며 △각종 정책수당도 간편하게 지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착(chak)’은 각종 정책수당의 지급수단으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시스템 상에 수당 지급 대상자의 정보만 입력하면 바로 수당을 지급할 수 있어 행정비용을 획기적으로 절감시키고 있다. 지급절차가 간편하다 보니 농‧어민수당부터 청년수당, 전입세대지원금 등 230여종의 수당이 ‘착(chak)’을 통해 지급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인한 재난지원금을 ‘착(chak)’을 통해 지급하면서 ‘착(chak)’은 비대면 금융의 툴로서 자리 잡았다는 평가다.

지자체들은 ‘착(chak)’의 부가서비스를 통해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착(chak)’을 이용해 공공 배달앱을 활용할 수 있는 지자체는 군산을 비롯하여 시흥, 성남, 원주 등 50여 곳에 달한다. 아산, 순천 등의 지자체에서는 택시 결제도 가능하다. 시흥시 ‘만보시루’는 ‘착(chak)’을 관광, 교육 등 다양한 분야와 결합시켜 지역 주민들의 ‘생활 도우미’로 진화시키고 있다.
 
조폐공사는 작년 광역단위 플랫폼 구축을 시작하였으며, 금년부터 충청남도를 시작으로 서비스를 준비하는 등 ‘착(chak)’의 기능을 더욱 업그레이드 시킬 계획이다.



ki0051@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