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21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구해줘! 홈즈' 윤성빈, 방송국세권 구하는 트로트 새내기 위해 출격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03-21 23:06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19일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연출:정다히,전재욱 /이하 ‘홈즈’)에서는 스켈레톤 국가대표 출신 윤성빈이 매물 찾기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는 방송국세권 매물을 찾는 1인 가구가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의뢰인은 발레리노에서 트로트 가수가 된 1인으로 최근 전세 사기로 집이 경매로 넘어갔다고 한다. 충격 속에 문제를 해결 중이라고 밝힌 의뢰인은 안전한 집을 찾고 있다고 밝힌다. 지역은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역까지 대중교통으로 30분 이내의 서울특별시와 고양시를 바랐다. 발레리노 출신답게 스트레칭 공간을 필요로 했으며, 도보 15분 이내에 지하철 또는 버스 정류장이 있길 희망했다. 또, 요리를 하지 않는다고 밝힌 의뢰인은 도보권에 편의점을 원했다. 예산은 전세가 2억 원대로 반전세일 경우 보증금 1억 5천만 원에 월세 100만 원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복팀에서는 스켈레톤 국가대표 출신 윤성빈이 출격한다. 최근 OTT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뽐내며 인기를 끌었던 윤성빈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첫 금메달을 땄을 때보다 지금 더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말한다.

이어 윤성빈은 “현재 첫 독립을 앞두고 있어, 집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다.”고 고백하며, “제 집을 구하는 것처럼 의뢰인의 집을 열심히 찾아보고 왔다.”며 남다른 출연 소감을 밝힌다.

첫 독립 하우스에 대한 로망을 묻는 MC들의 질문에 윤성빈은 “홈 짐을 원할 것 같지만, 저는 집에서 운동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히며, 심플한 인테리어를 선호한다고 말한다.

윤성빈은 박나래와 함께 출격한다. 두 사람이 소개한 매물은 고양시 향동동에 위치한 협소주택으로 지난해 10월, 경기도 건축 문화상 동상을 수상한 집이라고 해 관심을 모은다. 입구부터 계단을 발견한 윤성빈은 “엘리베이터가 없나요?”라고 물은 뒤, “운동하는 사람들은 운동 외에는 움직이는 걸 안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박나래는 사전에 준비해 간 초시계를 꺼내며 “이 정도 계단은 몇 초면 올라갈 수 있어요?”라고 묻자, 윤성빈은 자신 있게 “3초 컷!”이라고 대답한다. 과연, 윤성빈은 자신의 말대로 3초 만에 올라갈 수 있을지 결과가 궁금해진다.

트로트 가수로 제 2의 인생을 꿈꾸는 1인 가구의 집 찾기는 19일 밤 10시 45분 MBC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