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19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익산시, 빅블러 시대 식품산업중심지 ‘부상’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05-24 17:21

제13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콘퍼런스성료
미국 FDA 수입식품국 덴 솔리스 부국장 기조연설로 미래전략 다뤄
익산시, 빅블러 시대 식품산업중심지 ‘부상’./사진제공=익산시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익산시가 국제식품 콘퍼런스를 통해 기술 고도화로 산업과 업종간 경계가 사라지는 빅블러시대에 식품산업 중심지로써 성공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익산시는 국가식품클러스터 2단계 조성을 기반으로 한 'ICT 기술과 문화가 접목된 식품문화복합산단'을 통해 푸드테크 산업과 그린바이오, 농생명 분야를 연계하여 글로벌 식품산업 영토를 확장할 것으로 주목받았다.

24일 시에 따르면 농식품부, 전라북도, 익산시가 주최하고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 주관하는 제13회 국가식품클러스터 국제콘퍼런스가 입주·벤처기업, 식품업계·학계·유관기관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진행됐다.

‘빅블러(Big Blur) 시대, 식품산업의 경계를 넘다’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에는 미국, 캐나다, 덴마크 등 해외 정부·기업과 국내‘배달의 민족, CJ제일제당, SK텔레콤, 푼타컴퍼니’등 대표 및 관계자들이 연사로 초청됐다.

빅블러 현상은 기술 고도화와 사회 환경의 빠른 변화로 뚜렷했던 기존의 사업이나 업종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현상을 말한다. 이같은 시대 식품산업은 기후변화, 식량안보해결 등을 위해 푸드테크, AI-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빅블러 현상이 촉진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이에 따른 식품산업의 대응방안 및 전략을 모색하고 식품기업의 동향을 제공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를 초청해 이번 콘퍼런스를 마련했다.

이번 강연에는 FDA 수입식품국 덴 솔리스 부국장의 ‘수입식품 모니터링에 AI 활용모델’이라는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푸드테크’,‘고객맞춤 플랫폼’,‘식품원료 생산기술’,‘인프라테크’등 4가지 세션이 진행됐다.

먼저 권기현 한국식품연구원 책임연구원과 예소원 Cognex Korea 식품제약사업부 이사가 디지털 공장 전환과 머신비전과 딥러닝 기술 적용사례를 발표했다.

이현재 배달의 민족 이사와 장진호 푼타컴퍼니 대표가 푸드테크의 미래전망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며, 캐나다 PIP International사(社)의 대표와 정지원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 센터장이 식품가공을 위한 원료개발 생산기술에 대한 주제로 강연했다.

마지막으로 Sorensen 덴마크 식품 및 생물자원 분야 국가클러스터 총괄 대표와 SK 텔레콤 윤종필 박사가 유럽국가들의 ‘Foodture’ 프로젝트 활동 및 푸드테크 동향과 국가식품클러스터의 5G 융합서비스 구축사례 공유하며‘인프라테크’미래전망을 모색했다.

각 세션별 연설은 유튜브(국가식품클러스터TV), 아리랑 TV, KTV를 통해 실시간 송출됐으며, 추후 유튜브를 통해 편집본을 공개할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이번 콘퍼런스가 식품기업 및 연관기업의 미래를 내다보고 함께 대비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덧붙여 "이번 콘퍼런스를 통해 식품클러스터 2단계가 대한민국의 식품산업의 미래를 견인할 식품수도로 역할을 재확인했다"며 "이를 토대로 식품산업과 중점 육성 중인 그린바이오까지 연계해 지역 산업구조를 새롭게 재편하고 신산업 중심 경제 활성화를 이끌어가겠다"고 말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