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2일 목요일
뉴스홈 동정
하남시, 태블릿 활용 노페이퍼 회의·메모보고 활성화로 똑똑하게 일한다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최광대기자 송고시간 2023-05-25 20:28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제안에 ‘종이 없는 회의’ 개최하며 워크 스마트·워크 다이어트 실현
◦ 부서별 업무매뉴얼 전면 개편 및 분기별 현행화 작업 진행 통해 인사이동 업무 공백 최소화
◦ 워크다이어트 공모전 선정된 ‘대면보고 최소화 및 메모보고 활성화’ 등 우수제안 시정 업무 적용
하남시, 태블릿 활용 노페이퍼 회의·메모보고 활성화로 똑똑하게 일한다 /(사진제공=하남시청)


[아시아뉴스통신=최광대 기자] 하남시(시장 이현재)가 일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워크 스마트(Work smart, 똑똑하게 일하기)와 워크 다이어트(Work diet, 낭비 업무 줄이기)에 총력을 기울이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월 26일부터 국장급 이상 간부 직원이 참석하는 목요 현안회의에서 회의자료 없는 ‘스탠딩 회의’를 도입해 변화의 바람을 일으킨 하남시는 이달 15일부터는 월요 주간회의에서 종이 없는 ‘노(NO) 페이퍼’ 형식으로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회의방식 변경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4월 하남시 방문 특강에서 기후변화 위기 극복을 위한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공직사회에서 종이 사용을 줄이는 데 적극적으로 동참해야 한다고 제안한 데 따른 조치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A4 용지 한 장을 만드는 데에 10ℓ의 물이 소비되고 2.88g의 탄소가 배출된다.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평균 종이 사용량은 2018년 기준 189.2㎏으로 전 세계 1인당 연평균 사용량인 56.2㎏과 비교해 3배가 넘는 수치를 나타낸 만큼 종이 사용 습관의 변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노 페이퍼’ 형식으로 진행된 25일 공약보고회에서는 이현재 시장을 비롯한 회의 참석자들이 거치대에 놓인 태블릿 PC에 저장된 회의자료를 보며 주요 정책 사안에 대해 활발히 토의하고 중요 내용에 대해서는 메모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하남시는 각종 회의 보고 시 ‘노 페이퍼’ 업무환경이 일상화될 수 있도록 공직사회 디지털화를 선도해 회의자료 출력으로 소비되는 종이 자원을 줄이는 친환경 가치를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하남시는 인사이동에 따른 업무공백 최소화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에 부서별 업무매뉴얼을 전면 개편하고 분기별로 현행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늘어나는 행정 수요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4월 ‘워크 다이어트 아이디어 공모전’을 개최하며 직원들로부터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받았다.
 
워크 다이어트 아이디어 공모전은 직원들의 높은 참여와 관심 속 총 35건의 아이디어가 접수됐는데, 하남시는 이 중 우수 아이디어로 △대면보고 최소화 및 메모보고 활성화 △각종 회의·행사 준비 자료 및 용품 공유 시스템 도입 △부설주차장 정기권 청구 방식 변경 등 3건을 선정해 시정 업무에 적용하고 있다.
 
이외에도 △업무집중부스 마련 △민원정책시스템 답변 서식 통일화 △보고서 작성 노하우 공유 △업무시간 외 단톡방 등 연락 자제(연결되지 않을 권리) 등이 직원들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 접수된 아이디어들은 월별 실천 캠페인을 통해 체계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현재 시장은 “우리시는 꼭 필요한 업무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도록 일하는 방식을 지속해서 개선, 시민들에게 더 나은 행정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면서 “효율성을 높이는 긍정적인 변화와 혁신으로 우리 직원들이 일하기 좋은 하남, 시민들이 살고 싶은 도시 하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isac09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