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박정희 도의원, 도내 인구 유출·기업체 가용인력 부족 대책 마련 촉구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05-26 18:38

직업계고를 졸업하고 취업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는 경로를 마련해야
기업에게 도내 고졸 채용 확산 유인책 마련·확대해야
박정희 도의원./사진제공=전북도의회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도내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률을 증가시켜 전북도 인구 유출과 기업체 가용인력 부족 대책을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도의회 박정희(군산3) 의원은 지난 26일 제400회 임시회 5분발언을 통해 “도와 교육청이 직업계고를 졸업하고 취업해 사회에 안착할 수 있는 경로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하게 말했다.
 
특히, “고교 입시경쟁을 거쳐 대학으로 진학하는 획일적인 경로를 벗어나 한발 먼저 사회로 나아가는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삶의 다양한 선택지를 줄 수 있는 강력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정희 의원은 “지난해 도내 직업계고 35개교에서 3,062명의 졸업생을 배출했지만, 취업자 수는 775명으로 취업률이 전국 최하위 수준”이며 “학력 중시 사회적 풍조로 인해 대학 진학은 1,383명으로 나타나 직업교육과 고졸 취업을 꺼렸다”라고 직업계고의 암울한 현실을 안타까워했다.
 
이는 직업계고마저 ‘직업’보다는 ‘학력’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으로, 이 같은 현실은 고졸·대졸 임금 격차, 고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여전함 등 한계에 부딪힌 것이다.
 
박 의원은 “특히, 도내 마이스터 4곳의 학교마저도 전체 취업자 340명 중 도내 취업자 60명(18%), 도외 취업자 280명으로 나타나 도가 양질의 고졸 일자리가 없음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아쉬운 목소리를 냈다.
 
결국, 박 의원의 주장처럼 도외 취업자가 증가할 경우, 지역 인구 유출과 관련된 인력 부족 문제로 이어져 도내 생산량 감소와 높은 인건비 부담 등 기업의 생산성과 경쟁력에 직접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유출되면 도내 경제활동 둔화와 지역 균형발전에도 지장이 초래됨은 물론, 도내 인구 유출과 기업체 가용인력 부족 현상은 교육·의료·주거 등 사회 인프라 활용도 하락으로 이어져 지역 복지 수준 저하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정희 의원은 “고등학교 졸업으로도 충분히 사회적으로 자립해 성공할 기회 즉, 한시적 취업 장려금 지급과 이들이 취업했다고 해서 대학 진학을 포기하지 않도록 필요할 때 언제든지 계속 공부할 수 있는 후학습자 친화적 교육환경 여건을 조성해줘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어 “특히, 도와 도교육청은 도내 기업에게 실무능력을 갖춘 우수한 도내 고졸 인재를 채용할 수 있도록 고졸 채용 확산을 위한 유인책을 마련·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도내 직업계고 학생들이 도외로 떠나는 것을 막고, 도내 생산 인구 증가뿐만 아니라 도내 취업자 증가와 취업자의 경제활동으로 도내 기업체 가용인력 해결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뤄내야 한다는 것이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