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전참시', 송 실장 위해 경북까지 달려온 ‘고음의 신’ 정체는?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05-27 11:25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송 실장을 위해 경북까지 한걸음에 달려온 ‘고음의 신’ 정체가 공개된다.

27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김윤집, 이준범, 이경순, 김해니 / 작가 여현전 / 이하 ‘전참시’) 249회에서는 이영자와 송성호 실장이 고음의 신 영접 준비에 나선다.

이날 방송에서 해발 700M 높이의 탁 트인 산속에 도착한 이영자와 송성호 실장은 고음의 신을 위해 ‘올나잇 상추카세’ 준비에 돌입한다. 이영자는 ‘고음의 신’을 위해 각종 식기부터 장비, 음식 재료 등을 약 한 달 동안 준비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어 모두의 기대 속 ‘고음의 신’이 등장하자, 송 실장은 예상치 못한 정체에 깜짝 놀라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는 후문이다.

이영자는 본격적인 ‘고음의 신’ 대접에 돌입, 그녀는 상추를 좋아하는 ‘신’을 위해 ‘올나잇 상추카세’를 준비한다고 하는데. ‘고음의 신’은 첫 코스 메뉴인 ‘이것’을 입에 넣는 순간 감탄을 자아내며 폭풍 흡입해 이영자를 뿌듯하게 했다고.

뿐만 아니라, 말로만 듣던 이영자의 표 요리 향연에 푹 빠진 ‘고음의 신’은 스윗한 눈빛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 유발은 물론 젠틀한 매너로 참견인들의 마음을 흔들었다고. 과연 송 실장의 고음 득음을 위해 경북까지 한달음에 달려온 ‘고음의 신’이 누구일지는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