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6일 수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거창군 마리면, 농촌 일손돕기 구슬땀 흘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장희연기자 송고시간 2023-06-09 17:24

농촌 일손돕기./사진제공=거창군

[아시아뉴스통신=장희연 기자] 거창군 마리면(면장 정세환)은 지난 8일 농번기를 맞아 일손 부족으로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방문해 농촌 일손돕기를 시행했다.

이번 농촌 일손돕기는 면이 도움이 필요한 농가를 선정하고 마리면 담당 부서인 재무과가 함께 참여해 일손돕기를 진행했다.

이날 마리면과 재무과 직원 10여 명은 마리면 말흘리에 있는 1,100평 규모의 마늘 농가를 찾아 간단한 작업 교육을 받은 후 일손돕기에 구슬땀을 흘렸다.

도움을 받은 농가는 “일손이 한창 필요한 시기에 직원들이 마늘 수확을 도와줘서 큰 도움이 됐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정세환 마리면장은 “우리 농산물이 식탁에 올라오기까지 농부들의 많은 땀과 노력이 필요함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영농현장에서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마리면은 농번기를 맞아 농기계사고 예방과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를 위해 마리면 치안센터 및 위천면 파출소와 긴밀한 협의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gywhqh159@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