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16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목포해경, 진도해상 대량출몰 ‘야광충’ 방제작업 온힘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송고시간 2023-06-10 18:05

해상에 검은색 띠 형성...야광충 섞인 무해성 ‘식물성 플랑크톤’으로 확인
진도군 맹골도 및 서거차도 인근 해상에 검은띠 모양의 야광충이 섞인 식물성 플랑크톤 등 대량 부유물이 발견됐다./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목포해경 경비함정에서 야광충이 섞인 식물성 플랑크톤 대량 부유물 해상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야광충이 섞인 식물성 플랑크톤의 정밀 성분분석의뢰를 위해 해양경찰이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사진제공=목포해양경찰서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 기자]전남 목포해양경찰서(서장 김해철)는 관내 해상에 대량으로 출몰한‘야광충’방제작업을 실시했다고 10일 밝혔다.
 
목포해경에 따르면 9일 오후 12시 21분쯤 진도군 맹골도 및 서거차도 인근 해상에 폭 약2m, 길이 약4.5㎞의 검은색 띠 모양의 대량 부유물이 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목포해경은 경비함정, 방제정 및 항공기(B-520)등 해상세력을 현장으로 급파해 분포현황 파악, 성분분석을 위한 시료채취 및 긴급 방제작업 등을 실시했다.
 
이어 해경은 항공기 순찰 결과 신고를 접수한 진도군 이외에 칠발도, 우이도, 등 신안군 해상에 동일한 모양의 부유물이 광범위하게 분포한 것을 확인하고 방제작업 범위를 확대했다.
 
한편, 전남 해양수산과학원 진도지원에 현장에서 채취한 시료에 대한 성분 분석을 의뢰한 결과 ‘야광충이 섞인 식물성 플랑크톤’으로 이를 발견한 해점인 외해는 조류가 빠르고 번식 가능성이 희박해 무해성 플랑크톤인 것으로 판단된다는 답변을 받았다.
 
‘야광충’이란 길이 1mm 남짓한 플랑크톤의 일종으로 자체발광 능력을 지녀‘발광 플랑크톤’이라고도 불리며 수온이 높아지는 시기에 번식 량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해상에 야광충(사체) 부유물 등이 대량으로 발생할 경우 외형상 유류 유출로 오인하기 쉽다”며 “해경 헬기, 함정 등을 이용한 광범위 예찰활동을 통해 각종 해양상황 파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