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스포츠
"마지막까지 기다렸는데..." 이다영, 인권위 태그하며 김연경 또 저격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09-16 00:22

(사진출처=이다영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김연경에 대한 저격을 이어가고 있는 이다영이 또다시 글을 남겼다.

이다영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정 어린 사과와 반성을 마지막까지 기다렸지만 이제 돌아갈 다리는 없네요 #대한체육회스포츠윤리센터 #국가인권위원회 #마지막 단계는?"라는 글, 해시태그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에는 "#Me Too"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는 여성의 그림이 담겨있다.

앞서 이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연경이 예전부터 욕을 입에 달고 살았다."라며 "왕따는 기본이고 대표팀에서도 애들 앞에서 술집 여자 취급하고 싸 보인다고 나가라고 했다. 강남 가서 몸 대주고 오라고 하고 애들 앞에서 욕하고 힘들게 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표팀에서 반복적으로 했던 성희롱, 흥국생명에서 했던 왕따, 직장 폭력, 갑질 행위를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리면 가장 숨기고 싶어 하는 그것만은 영원히 비밀로 해주겠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연경의 소속사 라이언앳은 공식입장을 내고 "악의적으로 작성돼 배포된 보도자료 및 유튜버에 대해 강경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