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 지방채 1300억 원 일시 상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3-09-19 00:00

울산시청./아시아뉴스통신 DB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는 18일 만기 도래하는 지방채 1,300억 원을 일시 상환한다고 밝혔다.
 
지난 2021년 말 현재 울산시 지방채는 총 3,300억 원으로 코로나19 대응과 공무원 증원, 일자리재단, 관광재단 등과 같은 공공기관 신설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 중 170억 원은 지난 2022년(72억 원), 2023년 상반기(98억 원) 상환됐다.
 
이번에 만기 도래로 상환하는 지방채(1,300억 원) 재원은 2023년도 본예산 600억 원, 2023년도 제1회 추경예산 500억 원,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의 여유재원 200억 원으로 마련됐다.
 
이날 지방채 상환으로 울산시 채무비율은 지난 2021년 말 기준 18%에서 14%대로 낮아진다.
 
울산시는 나머지 지방채(1,830억 원)도 앞으로 단계적으로 갚는 등 채무를 최소화하여 미래세대의 재정 부담을 경감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민선 8기 울산시 재정 건전화 추진방안 중 하나인 미래세대 부담경감을 위한 건전재정 운영 방침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강력한 세출 구조조정과 채무상환으로 시의 재정 건전성을 확보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