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 제43회 정기연주회 ‘신세계로부터’마련

[서울=아시아뉴스통신] 박주일기자 송고시간 2023-09-20 00:00

울산시 로고./사진제공=울산시

[아시아뉴스통신=박주일 기자]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지휘자 금길동)이 오는 9월 23일 오후 5시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제43회 정기연주회 ‘신세계로부터’를 마련한다.

이번 공연은 드보르자크의 대작 ‘신세계로부터’를 전국 시립청소년교향악단 최초로 전악장 연주하며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의 위상을 높이고 한 단계 성장하는 도약의 발판이 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1부 무대는 전설적인 더블베이스 연주자이자 지휘자였던 쿠세비츠키가 작곡한 ‘더블베이스 협주곡 올림바단조’가 더블베이시스트 ‘임채문’의 협연으로 펼쳐진다. 러시아 낭만주의의 감성이 잘 드러나는 이 곡은 강렬한 1악장을 시작으로 노래하는 듯한 서정적인 선율인 2악장, 더블베이스의 우아하고 현란한 기교가 돋보이는 3악장으로 연주된다.

2부 무대에서는 명작 중 명작으로 널리 사랑받는 드보르자크 교향곡 제9번 마단조 ‘신세계로부터’를 선보인다. 드보르자크가 1892년 미국으로 건너가 생활하며 신대륙에서 느낀 대도시의 활기, 광활한 자연, 인디언 음악, 고향에 대한 향수 등을 보헤미안 음악에 미국적 색채를 가미하여 표현한 곡이며 드보르자크는 “미국을 보지 않았더라면 이런 교향곡은 쓸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2악장에 ‘잉글리시 호른’이 고향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하는 선율은 고잉 홈(Going Home)이라는 제목의 노래로 만들어지며 널리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공연에 협연하는 더블베이시스트 임채문은 울산시립청소년교향악단원 출신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베를린 국립예술대학 석사과정을 졸업 후 쾰른국립음악대학 최고연주자과정(Konzertexamen)에 재학 중이며 2022 안톤 루빈스타인 국제 콩쿠르 한국인 최초 더블베이스 부분 2위 수상 등 다수 콩쿠르에서 수상하였으며 세계 최정상급 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LSO)에 아시아인 최초 더블베이스 단원으로 활동 중이다.

울산시립예술단 관계자는 “울산 출신의 유능한 연주자와 같이 꾸미는 이번 연주회를 통해 시립청소년교향악단원을 비롯한 고향에서 음악을 공부하는 후배들에게 잊지 못할 무대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연은 5세 이상 입장 가능하며 입장료는 전석 1,000원이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pji2498@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