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1일 금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그것이 알고 싶다', 쌀포대와 돌멩이 - 범인은 무엇을 감추려 했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09-22 10:41

(사진제공=SBS)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3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세부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서범석 씨의 사망 미스터리를 파헤치고, 10년째 미제로 남아있는 사건의 용의자를 추적한다.

비극으로 뒤바뀐 낙원에서의 꿈

“노후를 거기서 지낼 거고, 엄마 모시고 거기서 살고 싶다고 얘기를 했었어요.” - 故 서범석 씨 누나 -

필리핀의 작은 낙원이라 불리는 세부. 지난 2011년 8월 우연히 필리핀으로 여행을 떠났던 서범석 씨는 이곳에 반해 정착을 꿈꿨다고 한다. 필리핀에 먼저 정착해 여행사 사업을 하던 중학교 동창 두 명에게 일을 배웠고, 이듬해에는 세부지사 공동 소장까지 맡으며 사업을 함께 키워나갔다는 범석 씨. 어머니를 모시고 와 함께 살려던 꿈에 한 걸음씩 다가서던 그때, 범석 씨가 갑작스럽게 사라졌다. 한국에 있던 가족이나 친구들과도 갑자기 연락이 되지 않더니 일주일 넘게 행방이 묘연해졌다.

범석 씨의 마지막 행방이 확인된 건 지난 2013년 1월 4일, 중학교 동창이자 여행사 공동소장인 장호식(가명) 씨의 생일을 앞두고 여행사 직원들끼리 가진 저녁식사 자리였다. 약속이 있다며 저녁 8시반 경 먼저 가게에서 나섰다는 범석 씨는 귀가하지 않았고, 이후 회사에 출근하지도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되었다. 열흘이 지나도록 행방이 발견되지 않아 친구 장 씨가 현지에서 실종신고를 했고, 연락을 받은 가족들도 필리핀에 와 전단지를 돌리며 범석 씨를 찾아 나섰다. 그리고 한 달이 지난 2월 5일, 가족들은 뜻밖의 연락을 받게 된다.

포대 속 시신과 의문의 돌멩이 자루

“한 달 동안 가족을 찾기 위해 기다렸어요. 신원 파악이 안 되면 여기로 오거든요.” - 세부 시신 안치소 현지 직원 -

지문을 대조해 확인한 결과, 안치소에 보관돼있던 신원불상의 시신은 서범석 씨로 밝혀졌다. 한 달 전 세부의 간척지 앞바다에서 한 어부에 의해 발견됐다는 범석 씨의 시신. 충격적이게도 범석 씨의 손은 뒤로 묶여있었고, 신체 부위 곳곳이 5장의 쌀포대와 여러 겹의 비닐로 기괴하게 포장돼 있었다. 게다가 시신 옆에 돌멩이가 잔뜩 든 자루도 밧줄로 연결돼 있었다. 누군가 범석 씨를 살해한 후 시신이 발견되지 않도록 치밀하게 유기한 것이다.

부검 결과, 범석 씨는 1월 4일 저녁식사를 한 지 2시간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식사 후 어딘가로 향하던 그가 우연히 어떤 사건에 휩쓸린 걸까? 아니면 누군가 범석 씨를 노려 고의로 살해한 걸까? 지인들은 범석 씨가 필리핀에서 마약이나 도박은 손에 댄 적도 없고, 술이나 이성문제 등으로 문제될 일도 전혀 없었다고 이야기한다. 누구보다 성실했고 효심 깊었다는 범석 씨는 어쩌다 이국땅에서 마흔셋의 젊은 나이에 사망한 걸까.

소문과 의혹, 범인은 누구인가?

여행사가 잘 되긴 했지만 돈을 많이 가지고 다니지도 않았고, 누군가로부터 원한을 살 행동도 하지 않았다는 범석 씨. 그런데 범석 씨가 실종된 지 6일이 지났을 무렵, 사라졌던 그의 차량이 회사 근처 골목길에서 발견되었다. 세차한 듯 깨끗한 상태. 누군가 범석 씨 차량을 몰래 옮겨두고 사라진 것이다. 현장 인근 CCTV나 목격자가 존재하진 않지만 여러 모로 범석 씨를 잘 아는 자의 소행으로 추측되면서, 무성한 소문과 의혹들이 퍼져 나왔다. 그 중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이의 정체는 충격적이었다.

”지인이 ‘자기는 누가 죽였는지 안다‘고 얘기를 하더라고요. 나중에 시간 되면 다 알게 될 거라고…” - 故 서범석 씨 지인 -

취재도중 과거 범석 씨를 알고 지냈다는 지인들의 여러 제보도 도착했다. 그 중 필리핀에서 지내는 한 지인으로부터 ’범석 씨를 죽인 범인이 누군지 알고 있다‘는 놀라운 얘길 들었다는 한 제보자. 지인의 정체는 무엇이고, 그가 지목한 범인은 대체 누구인 걸까?

이번 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23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