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LA한인축제와 아리랑축제에서 전북 농식품 알려

[전북=아시아뉴스통신] 김창윤기자 송고시간 2023-10-17 15:51

미국 최대 LA 한인축제 농수산엑스포와 아리랑 축제 23개사 참가
45만 달러 현장 판매와 90만 달러 수출상담 성과 일궈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지난 12일(미국현지시간)에 LA 한인축제 농수산엑스포 전북홍보관을 찾아 참가한 도내 농수산식품 기업 23개 부스의 전북 농수산물 제품을 함께 홍보하고 격려했다./사진제공=전북도


[아시아뉴스통신=김창윤 기자] 전북도와 전북바이오융합산업진흥원(이하 바이오진흥원)은 지난 10월 12일에서 15일까지 열린 LA 한인축제 농수산엑스포와 오렌지카운티 아리랑축제에 도내 농수산식품 기업 23개사가 참가해 45만 달러의 현장 판매 성과와 90만 달러의 수출상담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지난해 LA 한인축제에 총 9개 부스로 전북홍보관을 운영한 전북도는 올해 총 23개 부스로 확대 운영하고, 오렌지카운티 아리랑축제에도 5개 부스 규모로 전시·홍보관을 병행 운영하며 현지 교민은 물론 내방객을 대상으로 시식·판매 및 전시·상담을 진행했다.
 
이번에 참가한 도내 23개사(약 48품목)는 김치, 고춧가루, 참기름, 건강즙, 절임식품, 홍삼가공품, 선식류, 추어탕, 누룽지, 쌀, 라면 등을 전시·판매했으며 전북홍보관을 찾아온 내방객들의 한국 농수산식품에 대한 호응 속에 특히 장류, 누룽지, 추어탕, 박대, 게장 제품이 인기를 모아 5개 제품의 총 판매액이 22만불에 육박할 정도로 현장판매에서 많은 성과를 보였다.
 
이와는 별개로 현지 유통 바이어들과 별도로 총 20건의 상담이 이루어졌으며, 냉동농산물, 떡볶이를 생산하는 F사는 내년 초에 10만불 가량의 샘플 수출을 논의하였다.
 
이번 축제에 참가한 A기업은 “미국에서 최근 몇 년 새 김치와 떡볶이 등 한국 음식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것을 알게 되었다. 좋은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기업이 직접 해외시장을 개척하기에 여러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번 기회로 신규 바이어들과의 상담을 통하여 많은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축제 기간 전북홍보관을 찾아 도내 업체를 격려하며  “현지 소비자 대상 시식 및 현장판매가 가능해 영세 농수산식품 기업들의 해외 시장개척 창구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한인축제 참가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행사 지원에 그치지 않고 사후관리를 통해 실질적 수출이 성사될 수 있도록 바이어 초청 상담 지원 또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yun7280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