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9일 수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결혼 지옥', 서로의 음악을 사랑했던 ’뮤즈 부부‘의 등장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11-20 01:06

(사진제공=MBC)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0일 방영되는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는 남편의 피아노 소리를 사랑해서 결혼을 결심했다는 음악가 부부인 ‘뮤즈 부부’가 등장한다.

피아노 반주를 전공한 대만인 남편과 플루트를 전공한 한국인 아내는 아름다운 도시 프랑스 파리에서 반주자와 연주자 사이로 처음 만났다는데. 9살의 나이 차이도, 한국-대만의 국적도 극복할 정도로 서로의 음악을 사랑하며 평생 함께 연주하기를 꿈꿨던 두 사람. 어느새 결혼 8년 차인 부부는 프리랜서 음악가로서 고정적인 수입이 없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었다며 순탄치 못했던 과거를 고백한다.

게다가 남편이 졸업한 학교는 세계에서 10위권 안에 드는 유명한 음악 대학으로, 프랑스에 계속 있었으면 피아니스트로서 성공할 수도 있었지만, 한국에 와서는 자리 잡기가 힘들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현재는 본업과 상관없지만 오로지 돈을 벌기 위해 온라인 강의 영상을 판매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반면, 아내는 결혼 기간 중 고정적인 월급을 받은 건 4번뿐이고, 심지어 남편이 송금해 주는 금액도 알고 있던 월급보다 110만 원을 초과하는 금액이라 영문도 모른 채 불안함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답답했던 아내는 남편에게 경제적인 상황에 대해 상의를 시도하며 왜 돈을 더 보냈냐고 묻지만, 남편은 “당신이 돈을 많이 보내면 좋아하니까”라고 할 뿐이었는데.

다음 날, 부부의 집을 찾아온 건 아내의 친정어머니였다. 저녁 식사 후, 어머니 명의로 대출받은 8천만 원 상환에 대해 상의하는 세 사람. 어머니는 워낙 큰 액수기에 아내 명의로 갖고 있던 집을 처분해 빚을 갚자고 제안하고. 아내는 자신의 명의로 된 집임에도 불구하고 “엄마랑 상의해야 한다”며 결정을 미뤘다. 이에 남편은 “아내와 장모님은 분리가 안 된다”며 불만을 터뜨렸는데. 본인 명의의 집임에도 불구하고 어머니와 꼭 상의해야 하냐는 MC들의 질문에 아내는 상의해야 하는 이유조차 잘 모르겠지만,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와 분리가 어려웠다고 밝히면서 “결혼하기 전까지 엄마와 같이 잤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어머니와의 분리를 꿈꾸는 아내와 뮤즈 부부에게 오은영 박사는 어떤 힐링리포트를 건넸을까?

서로의 뮤즈가 되어줄 수 있을 줄 알았던 플루티스트 아내와 피아니스트 남편. 현실과 소통의 벽에 막혀 고통받고 있다는 ‘뮤즈 부부’를 위한 힐링 리포트는 20일 밤 10시 45분 MBC '오은영 리포트 - 결혼 지옥'에서 만나볼 수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