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2월 25일 일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위버스 한국 독점 생중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3-12-02 00:32

(사진제공=AAA 조직위원회·위버스)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2023 Asia Artist Awards IN THE PHILIPPINES (2023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인 더 필리핀 / 이하 '2023 AAA')이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서 한국 독점 라이브 생중계된다.

글로벌 no.1 팬덤 플랫폼 '위버스(Weverse)'는 오는 12월 14일 필리핀 불라칸주 보카우에 필리핀 아레나에서 진행되는 '2023 AAA' 1부 레드카펫부터 2부 본 시상식까지 생생한 현장을 약 10시간에 걸쳐 라이브로 방송한다.

’2023 AAA‘는 한국에서 위버스 가입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으며, 위버스 모바일 앱 또는 PC 웹에서 위버스존 커뮤니티 내 ‘라이브(LIVE)’ 탭을 통해 접속하면 된다.

스마트 TV에 탑재된 위버스 TV앱을 이용하면 보다 큰 화면을 통해 생생하고 현장감 있게 '2023 AAA'를 감상할 수 있다.

위버스는 글로벌 음악 페스티벌 ‘롤라팔루자’, 방탄소년단 콘서트 등 월드 투어와 같은 대규모 공연을 실시간 중계한 위버스만의 안정적인 송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장의 생생함을 고화질·고음질로 팬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위버스는 온라인 스트리밍을 통해 지역의 한계를 넘어 전세계 어디서든 생생한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관람 경험을 확장시켜왔으며, 필리핀 현지의 시상식을 한국에서도 실시간 생중계를 통해 즐길 수 있다.

'2023 AAA'에는 권은비, 김재중, 뉴진스(NewJeans), 더보이즈(THE BOYZ), 드림캐쳐(Dreamcatcher), 딘딘, 라필루스(Lapillus), 루네이트(LUN8), 르세라핌(LE SSERAFIM), 보이넥스트도어(BOYNEXTDOOR), 세븐틴 부석순, 스테이씨(STAYC), 스트레이키즈(Stray Kids), 야오천(YAOCHEN), 애쉬 아일랜드, 엔믹스(NMIXX), 원어스(ONEUS), 이영지, 임영웅, 제로베이스원(ZEROBASEONE), 케플러(Kep1er), 킹덤, 템페스트(TEMPEST), 폴 블랑코,  BEN&BEN, 호라이즌(HORI7ON), AKMU(악뮤), ATBO(에이티비오), ITZY(있지), KARD, Sakurazaka46, Pablo, Josh, Stell, Ken, & Justin, &TEAM(앤팀), 휘브(WHIB) 등이 참석한다.

또한 배우 김선호, 김세정, 김영대, 김지훈, 문가영, 문상민, 수호, 안동구, 안효섭, 유선호, 이동휘, 이은샘, 이준영, 이준혁, 이준호, 재찬, 정성일, 차주영, DANIEL PADILLA(다니엘 파딜라), KATHRYN BERNARDO(캐스린 버나도), MELAI CANTIVEROS-FRANCISCO(멜라이 칸티베로스 프란시스코), SAKAGUCHI KENTARO(사카구치 켄타로)도 참석한다.

스타뉴스가 주최하고 Asia Artist Awards 조직위원회, TONZ 엔터테인먼트, PULP Live World가 공동 주관하는 '2023 AAA'는 장원영과 강다니엘, 성한빈이 MC 호흡을 맞춘다.

필리핀 아레나는 2014년에 개장, 돔구장을 제외한 세계 최대의 실내 아레나인 '필리핀 아레나'는 최대 5만 5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그야말로 크고 아름다운 아레나로, 세계에서 가장 큰 다목적 실내 공연장(Largest mixed-use indoor theatre)으로 기네스 북에 오른 바 있다.

지난 2016년 처음 개최된 'Asia Artist Awards'는 배우와 가수를 통합해 시상하는 국내 최초의 통합 시상식으로, 국내를 뛰어넘어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글로벌 스타들이 총출동해 높은 관심을 받아왔다.

한편 ‘2023 AAA'는 한국 위버스(Weverse)외 필리핀은 Lazada Philippines (라자다 필리핀), 일본은 hulu(훌루) 등 전세계에 생중계 예정이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