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5일 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조현영, 코인 사기 연루설 부인 "형사 고소 준비 중"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4-02-15 00:14

(사진출처=조현영 인스타그램)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코인 사기 연루설을 부인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조현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청년페이 및 위너즈 코인 관련 논란과 전혀 무관하며, 이와 관련해 청년위원회 관계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조현영은 "2022년 당시 ‘한국청년위원회’ 홍보대사직을 제안받았다. 당시 위원회 측에서는 청년위원회가 ‘비영리단체’로서 국회의 지원 하에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 청년 복지 확대 등과 같은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는 단체라고 설명했고, ‘청년페이’ 역시 위원회의 수많은 사업 중 일부라고만 이야기했다."라며 "애초에 청년위원회가 수행하는 청년 지원 사업 중 일부라고만 인식했기 때문에 의심조차 하지 못했다. 게다가, 이후 제가 홍보대사로서 수행한 일도 청년위원회라는 단체에 대한 홍보 활동이었을 뿐, 직접적으로 청년페이를 홍보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특정 인물과 찍은 사진과 그 인물이 ‘청년페이’ 스캠과 관련된 인물이라는 점을 근거로 저 역시 ‘청년페이’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 하는 의혹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분과는 다른 지인들과 함께 만난 자리에서 몇 번 본 적이 있고 친한 모습으로 사진촬영을 요청하기에 이에 응하기도 했지만, 따로 만날 정도로 친했던 사이는 아니다. 그렇기에 그분과 한국청년위원회나 청년페이 등에 관해도 얘기를 나눈 적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저는 2009년 데뷔 이후, 약 15년 동안 연예계 생활을 하며 누구보다 구설수 없이 살기 위해 노력해왔다. 다만 누군가를 만나고 인간관계를 맺을 때도 신중했어야 했는데, 이런 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 하지만 15년의 세월을 걸고 여러분께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는 건, 제가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코인 사기 등에 가담한 사실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저는 한국청년위원회 측에 홍보대사 해촉을 요구할 것이고, 빠른 시일 내에 민·형사를 포함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 스스로 떳떳하다는 생각에 그동안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았지만, 이 시간 이후로 저에 대해 악의적인 비방이나 근거 없는 내용을 사실인 것처럼 말씀하신다면 더는 간과하지 않겠다."라고 덧붙였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