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4월 19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전교통공사, 도시철도 2개역 ‘태그리스 결제’ 시범 운영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정현기자 송고시간 2024-02-29 11:46

시민・공사・시청 직원 200명 선정, 연말까지 시범 서비스 실시
시범 기간 중 기술 고도화 통해 사업자 선정 절차 후 내년 전 역사 확대
‘태그리스 결제’ 게이트./사진제공=대전교통공사

[아시아뉴스통신=최정현 기자] 대전교통공사는 3월5일부터 시민, 공사 직원, 시청 직원으로 구성된 체험단을 대상으로 시청역, 반석역에 ‘태그리스(Tagless) 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태그리스 시스템이란 개집표기에 태그를 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이용운임 결제가 이뤄지도록 구축하는 시스템으로 스마트폰을 손에 들거나 화면을 켜지 않아도 태그리스 기능만 켜져 있으면 자동으로 도시철도 운임결제가 가능하다.
 
공사는 지난해 9월 ㈜이동의즐거움과 업무협약 체결 후 시청역과 반석역의 개집표기 2대에 태그리스 시스템을 설치를 완료했다. 연말까지 유효한 승차권 인식여부, 처리속도, 데이터 정확성을 확인하고 기술 고도화를 통해 내년부터 사업자 선정 절차를 거쳐 전 역사로 확대 설치해 일반 승객까지 이용할 수 있게 적용할 방침이다.
 
태그리스 시스템을 통해 혼잡시간대 승객이 몰릴 경우 개집표기에 대기줄이 발생하는 문제가 해소되고 승・하차를 위해 교통카드를 꺼내는 불편함과 태그의 부정확으로 인한 다시 태그를 해야 하는 상황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연규양 대전교통공사 사장은 “전국 최초로 교통약자 프리패스 개찰구를 운영해 온 교통공사는 이제 모든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첨단기술을 통한 차세대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시범기간을 통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고객이 더욱 편리한 환경에서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ily7102@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