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찰, 국과수서 '김호중, 사고 전 음주한 것으로 판단' 감정 결과 받아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희나기자 송고시간 2024-05-19 00:16

(사진제공=생각엔터테인먼트)


[아시아뉴스통신=윤희나 기자] 뺑소니, 운전자 바꿔치기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이  사고 전 음주 정황을 뒷받침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감정 결과가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7일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의 소속사 대표는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라며 "자차를 운전해 이동 중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고 사고 당시 공황이 심하게 오면서 잘못된 판단을 한 듯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현장에 먼저 도착한 다른 한 명의 매니저가 본인의 판단으로 메모리 카드를 먼저 제거했고, 자수한 것으로 알려진 매니저에게 김호중의 옷을 꼭 뺏어서 바꿔입고 대신 일 처리를 해달라고 소속사 대표인 제가 부탁했다."라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