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6월 25일 화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틈만 나면,’ 유재석·유연석·차태현, 3人 역할 똑 부러진 완벽 합일 팀워크 ‘짜릿’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4-05-29 09:52

(사진=SBS '틈만 나면,' 캡처)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SBS ‘틈만 나면,’에 유재석, 유연석, 차태현이 각자의 역할을 똑부러지게 해내며 예능 최강의 팀워크를 발휘한 가운데 유연석이 거듭된 실패를 딛고 3단계 실내화 던지기를 성공시키며, ‘기족’에 등극했다.

지난 28일 방송한 '틈만 나면' 6회는 최고 시청률 5.7%, 수도권 4.4%, 전국 3.7%을 기록하며 전분야 싹쓸이 자체 최고를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특히, 2049 시청률은 1.7%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로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닐슨 코리아 기준)

SBS ‘틈만 나면,’(연출 최보필/작가 채진아) 6회는 ‘틈 친구’로 차태현이 출격해 2MC 유재석, 유연석과 국립한글박물관과 보광 초등학교를 찾아 미션을 수행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차태현은 용산 일대를 걸으며 “2006년부터 신혼 생활을 여기서 했다. 애들 유모차 끌고 많이 왔던 곳이다”라며 홈그라운드에 입성해 반가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 가운데 유재석과 유연석은 차태현과 자연스러운 절친 케미를 뽐냈다. 차태현은 “수찬이가 내년에 고3이라서 아들의 생각이 궁금하다”라며 최근의 고민거리를 공개했고, 유재석은 “같은 학부모로서 헤드 에이크”라며 공감대를 형성해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 유연석, 차태현은 국립한글박물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첫 번째 틈주인을 만났다. 틈주인은 스승의 날이 세종대왕 탄생일이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어 신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연석은 스승의 날이 남다른 이유에 대해 “이순재 선생님이 대학교 은사님이신데, 최근 백상에서 특별 무대로 리어왕 대사를 했다”라며 “3학년 때 리어왕 공연할 때 선생님이 지도교수셨다. 아흔이 되신 선생님이 리어왕 무대를 하고, 객석에서 바라보는데 너무 감동이었다”라며 최근 백상 예술 대상에서 오열했던 배경을 설명해 뭉클하게 했다.

본격적으로 게임에 들어가자 유재석, 유연석, 차태현은 초성으로 된 작품을 맞추고, 작품에 나온 배우 3명을 맞추는 ‘한글 초성 퀴즈-배우 편’ 게임이 진행됐다. 세번째 도전에서 유재석이 영화 ‘부산행’ 제목을 맞추며 마동석을 외쳤고, 이어 유연석이 공유를, 차태현이 김수안을 외치며 1단계를 가볍게 성공시켰다. 2단계에서는 초성으로 된 배우의 이름을 맞추고, 출연작 3개를 말하는 미션이었다. 7번째 도전에서 차태현이 김혜수의 작품을 말하지 못하자 “오마이 갓. 혜수 선배님한테 혼나겠다. 미쳤나 봐”라며 고개 숙여 사과를 전해 웃음을 선사했다. 8번째 도전에서 유연석이 ‘조정석’을 맞춘 뒤 “엑시트”를 외쳤고, 유재석이 “질투의 화신”, 차태현이 “슬기로운 의사생활”까지 맞추며 가까스로 2단계를 성공해 틈 주인에게 2단계 선물을 선사할 수 있었다.

첫 번째 틈주인과 헤어지고 점심 식사를 위해 거리를 나선 세 사람. 그러나 어디를 가야 할지 좌충우돌하는 사이 차태현이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맛집 찾기에 도움을 요청했다. 그러자 차태현 아내의 지인이 “수찬 엄마 연락 받고 왔다”라며 촬영 현장에 나타나 커피를 주고 가 웃음을 선사했다. 유재석은 “수찬이 어머님이 여기 짱이셨어? 커뮤니티에 탄탄하시네”라며 감탄했다. 이어 점심 내기가 걸린 칭찬게임에서 유연석은 “형 앞니가 탐스러워”라며 날이 갈수록 업그레이드되는 ‘유재석 저격수’ 면모를 뽐내 유재석을 당황시켰다. 차태현은 길을 지나가다가 지인에게 자연스럽게 인사를 건네는 등 용산 일대를 꽉 잡고 있는 ‘부부 커뮤니티’로 막강 마당발 인맥을 선보였다.

이들은 두번째 틈주인 보광초등학교의 선생님을 만났다. 이곳은 26개국의 학생들이 있는 다문화 학교로 리모델링을 앞두고 있어 학생들이 다른 학교로 가야 하는 상황. 유재석, 유연석, 차태현은 학교 뒷마당에서 우유 박스 3개 중 1개에 실내화를 넣는 ‘실내화 던지기’ 게임에 임했다. 5번째 도전에서 유재석이 도전을 외치고 실패했다. 이어 차태현은 “나 연습이야”라며 던졌지만 실내화가 정확히 박스로 들어갔고, ‘한 명이라도 도전하면 전체가 도전’이라는 룰에 따라 1단계를 성공으로 인정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미 절반이 와 있는 상황이었기에 앞으로가 문제였다. 2단계에서는 박스가 1개로 줄어들었고, 모두의 걱정 속에 유재석이 “느낌이 왔다”라며 도전을 외쳤고, 뜻하지 않게 한 번에 성공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틈주인은 이례적으로 3단계 고를 선언했다.

3단계는 박스의 높이가 높아진 상황. 세 사람 중에 유일하게 성공하지 못한 유연석은 “두 분이 할 수 있게 도움을 드릴게요”라며 유재석과 차태현의 신발을 열심히 정리하며 힘을 보태고 있었다. 그러나 8번째 도전에서 연이어 유재석과 차태현이 실패한 상황. 차태현은 “연석이가 성공할 거 같아”라며 유연석에게 자신감을 심어줬고, 연습에서 한 번도 성공하지 못했던 유연석은 “그냥 쓱 걸어가다 쓱”이라며 다리를 뻗은 순간, 기적처럼 실내화가 박스 안으로 빨려 들어가면서 현장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차태현은 “거봐! 내가 연석이 된다고 했지? 이런 팀워크가 있나”라며 감탄했다. 유재석은 “연석이가 족으로 해낸 기적이다. 기족이야”라며 흥분 상태에 이르렀다.

유연석 또한 “내 족이 이렇게 자랑스러울 줄이야. 예뻐해 줄 거야”라며 뽀뽀를 날리며 3단계 성공의 기쁨을 누렸다. 선생님은 “우리 학교의 마지막 모습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뻤고, 아이들이 다른 학교에 가서도 편견 없이 행복하게 잘 지낼 수 있으면 좋겠다”라며 눈시울을 붉혀 보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했다. 이로써 유재석, 유연석, 차태현은 자기 역할을 똑부러지게 해내며 완벽한 합으로 안방극장에도 쾌감을 선사했다.

이에 ‘틈만 나면,’ 6회 방송 후 각종 커뮤니티와 SNS 사이트에서는 “유연석 본인 작품 못 맞추고 눈 커지는 거 봐. 너무 웃겨”, “유느님 잡는 차태현은 그야말로 확신의 웃음 치트키네. 보고싶던 조합이었는데 역시 아는 맛이 강렬함”, “차태현이 갖고 있는 특유의 능글거림이 좋음.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져”, “보면서 유연석 팬이 되고 있음. 게임할 때마다 허당미 나와서 친근해짐”, “유연석 활약 미쳤다. 짜릿해”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2MC 유재석, 유연석이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 ‘틈만 나면,’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SBS에서 방송된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