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연예/문화
엑소 수호, 5월에 이어 6월에도 ‘수호의 달’은 계속된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4-06-08 00:00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새 앨범으로 컴백한 엑소 수호(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의 종횡무진한 행보가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솔로 아티스트’ 수호의 전방위적인 활동과 아티스틱한 면모를 여실히 느낄 수 있었던 5월 한 달을 되짚어 보고, 6월에도 계속될 활약을 전망해 본다.

# 점_앨범 발매, 첫 솔로 콘서트, 드라마까지··· 의미 있는 순간순간!

세 번째 미니앨범 ‘점선면 (1 to 3)’ 발매부터 첫 솔로 콘서트 개최와 드라마 방영까지. 수호는 그 어느 때보다 의미 있는 순간들로 5월 한 달을 채웠다. 특히 오랜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인 만큼 5월을 ‘수호의 달’로 만들 것임을 예고한 수호는 본격적인 컴백 전부터 주연으로 활약 중인 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 OST 발매를 시작으로, 더블 타이틀 곡 ‘치즈 (Cheese)’를 선공개하며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또한 데뷔 이후 12년 만에 처음으로 솔로 콘서트 ‘2024 SUHO CONCERT ’(2024 수호 콘서트 <수:홈>)를 개최한 수호는 연출부터 세트리스트까지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으며, 일부 무대에서는 일렉 기타와 어쿠스틱 기타를 직접 연주해 수호와 팬들에게 더욱 잊지 못할 순간을 완성했다.

# 선_수호가 보여주는 ‘솔로 아티스트’ 수호가 걸어갈 길!

수호는 이번 세 번째 미니앨범을 통해 ‘솔로 아티스트’ 수호가 앞으로 걸어갈 길을 보여주었다. 특히 수호는 이번 앨범 전곡에 참여한 바, 수호의 인생철학을 하나의 스토리 라인으로 유기적으로 담아냈으며, 타이틀 곡 ‘점선면 (1 to 3)’ 경우 10대, 20대를 지나 30대를 맞이한 수호가 스스로를 돌이켜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성과 포부를 표현한 곡으로 더욱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첫 번째 미니앨범부터 꾸준히 밴드 사운드의 곡들을 선보인 수호는 이번 앨범에서 한층 업그레이드된 다양한 록 장르에 도전해 음악 스펙트럼을 넓혔다. 브리티시 록 장르의 ‘점선면 (1 to 3)’부터 얼터너티브 록, 인디 록, 서프 록 등 새로운 스타일의 록 장르로 앨범을 가득 채운 만큼, 아티스트 수호가 완성해나갈 ‘수호 장르’에 더욱 귀추가 주목되는 바다.

# 면_음악방송, 페스티벌, 투어··· 앞으로도 계속될 수호의 페이지!

이렇듯 5월을 가득 채운 수호의 활약은 6월에도 계속될 예정이다. 수호는 이번 주 음악방송에 출연해 신곡 무대를 펼치는 데 이어, 오는 16일에는 서울 난지한강공원에서 개최되는 ‘메가필드뮤직페스티벌 2024’에 참석, 야외 공연에 어울리는 에너제틱한 무대와 수호의 탄탄한 라이브로 페스티벌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할 전망이다.

여기에 6월 22일 마닐라 아라네타 콜리세움(Araneta Coliseum)에서 개최되는 솔로 콘서트의 투어를 시작으로, 홍콩, 타이베이, 방콕, 쿠알라룸푸르, 자카르타, 런던, 파리, 뒤셀도르프, 베를린, 바르샤바, 두바이,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오는 10월까지 전 세계 팬들과 만나며 글로벌한 행보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