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검찰, '배달원 사망' 만취 벤츠 운전 DJ에 징역 15년 구형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희나기자 송고시간 2024-06-12 00:00

검찰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아시아뉴스통신=윤희나 기자] 검찰이 음주운전을 하다 오토바이 배달원을 치어 숨지게 한 20대 DJ 안 씨에게 징역 15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5단독 김지영 판사 심리로 열린 안 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미조치·음주운전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복구가 이뤄지지 않고, 수많은 국민의 엄벌 탄원이 있었다"라며 "생명이 침탈당한 결과가 발생하는 등 범행 후 정상을 고려하면 죄질이 무거워 반드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안 씨는 지난 2월 강남구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자신의 벤츠 차량을 몰다 오토바이 배달원 A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안 씨는 사건 당일 중앙선을 침범해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후 도주하다가 A씨를 친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안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221%로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