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7월 20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전북자치도, 지역독립영화 발전을 위해 관계기관들과 힘 모은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이상진기자 송고시간 2024-06-25 00:00

(사진제공=전북특별자치도)


[아시아뉴스통신=이상진 기자] 전북자치도가 지역독립영화 발전을 위해 관계기관과 힘을 모은다.

전북특별자치도는 24일 도청에서 KT&G 상상유니브(전북운영사무국) 및 (사)전북독립영화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병관 전북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와 심영아 KT&G ESG 경영실장, 박영완 (사)전북독립영화협회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2021년 전북자치도가 KT&G 전북본부, (사)전북독립영화협회와 체결한 협약의 연장선으로, 협약내용을 강화하고 확대할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독립영화제작과 영화인 역량 증진을 위한 사업의 발굴 ▲도내 영화인들에 대한 교육사업 추진 ▲전북특별자치도 영화산업 발전과 기관 공동의 이익 증진에 필요한 사업 지원 등이다.

특히 도내 청년을 대상으로 영화제작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인 ‘단편영화 제작스쿨 운영사업’(상상단편영화제작 프로젝트)의 규모를 확대한다.

또한 KT&G 상상유니브와 손을 잡고 오는 9월 예정된 영화상영회(달빛상영회)를 확대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최병관 행정부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 내 영화문화발전과 전문인력 양성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북특별자치도 역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심영아 KT&G ESG 경영실장은 “이번 협약으로 전북특별자치도 내 독립영화 발전과 영화를 사랑하는 대학생과 청년들의 꿈을 실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상상유니브‘는 지난 2010년부터 KT&G가 대학생 청년을 지원하기 위해 운영해 온 전국 대학생 커뮤니티로, 현재까지 누적 참여자수는 100만명이 넘는다.

전국의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상상프렌즈‘, ’상상마케팅스쿨‘, ’상상 블루 파빌리온‘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청년들의 문화를 지원하고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동참하고 있다.

dltkdwls3170@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