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5월 26일 화요일
뉴스홈
평택 브레인시티 반대서명 시 개입설… 시”터무니 없는 소리”

[경기=아시아뉴스통신] 이석구기자 송고시간 2013-08-27 17:21

27일 송전탑 반대 기자회견장에서… ”조사 이뤄진다면 모든 자료 내놓 것”

 27일 경기 평택시 도일동 일원에 들어서는 송전탑 반대대책위원회가 송전탑 반대 기자회견에서 평택시 도일동 일원에 추진 중인 브레인시티 조성과 관련 지난해 10월초 주민들이 벌였던 사업 반대서명운동에 시가 개입했다는 주장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시는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사진은 J씨(56)가 양심선언을 하고 있는 모습./아시아뉴스통신=이석구 기자

 경기 평택시 일원에 추진 중인 브레인시티 조성과 관련 지난해 10월초 주민들이 벌였던 사업 반대서명운동에 시가 개입했다는 주장으로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시는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시의 개입설은 27일 도일동 송전탑반대책위원회 사무실 앞에서 열린 송전탑 반대 기자회견장에서 J씨(56.도일동 13통 통장)가 기자회견에 이어 양심선언을 통해 이 같이 주장했다.


 J씨는 “그동안 소신껏 주민과 평택시를 위해 일한다는 것이 결국에는 주민과 마을에 누를 끼친 꼴이 됐다”며 “시에서 반대서명을 받아달라고 했다. 자료를 공무원한테 직접 받았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 J씨는 “시청 직원들이 송탄동 주민들 명단을 주면서 반대의견을 모아달라고 했다”며 “그동안 시와 접촉하면서 주고받은 메일도 있다. 경찰에서 원하면 공개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J씨는 또 “지금까지 지내면서 나름대로 소신이 있었다”며 “평택시가 송전탑 등으로 주민들이 당하고 있어도 수수방하고 있어 배신감을 느껴 양심선언을 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와 관련 시 관계자는 “J씨의 말은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우리는 브레인시티 사업과 관련해 찬성 쪽이든 반대쪽이든 설명을 해달라면 해주고 공식적이거나 언론보도 등의 자료는 모두 보내줬다”고 말했다.


 이어 “의혹을 제기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모르겠다. 공무원들이 동네북이냐 답답하다”며 “이치적으로 맞지 않는 사실하고 전혀 다른 얘기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또 “만일 우리가 그런 일을 하고 나중에 알려지면 파장이 클 것인데 알면서 어떻게 하겠는가” 반문하면서 “일단 사태를 지켜본 후 대응 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반대서명을 추진했던 브레인시티비상대책협의회 관계자는 “J씨의 주장은 이해 할 수가 없고 전혀 가치가 없는 얘기”라며 “일각에서 일고 있는 정치 이슈화는 곤란하고 경계해야 할 부분”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브레인시티 반대서명운동은 지난해 10월초부터 시작해 브레인시티비상대책협의회와 일부주민들 140여명이 서명해 경기도에 제출 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